UPDATE. 2021-01-22 17:19 (금)
가축도 스트레스 없어야... 농진청, 동물복지 앞장
가축도 스트레스 없어야... 농진청, 동물복지 앞장
  • 강인
  • 승인 2021.01.1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의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Cow-brush 설치 모습
소의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Cow-brush 설치 모습

농촌진흥청이 가축과 반려동물 건강 증진을 위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농진청은 지난해 1월부터 동물복지연구팀을 신설해 가축의 스트레스 해소와 반려동물 비만 예방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젖소와 돼지 같은 몸집이 큰 가축의 스트레스 저감을 위해 설치하는 시설의 효과 검증과 활용방법 연구가 활발하다. 사육장 안에 브러쉬를 설치해 소들이 이마를 부비는 행위 등 놀이를 할 수 있는 Cow-brush를 설치해 혈중 스트레스 호르몬(코티졸)을 분석하고 있다.

이 연구를 통해 사육 소의 스트레스 지수가 ‘32.4ng/ml’에서 ‘9.8ng/ml’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돼지도 사육장 안 밀도를 줄이고 놀이기구를 제공하면 공격행동이 절반 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연구됐다.

한우도 정밀개체 관리를 위한 유용 생체지표 선정과 수집장치 연구를 통해 쾌적한 환경을 제공해 스트레스를 관리하면 활동량은 최대 1.8배 증가하고, 발성음도 순간적으로 50%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반려동물의 건강 증진을 위한 비만 예방 연구도 진행 중이다.

비글견을 대상으로 패턴별 분변 미생물 군집 차이를 구명했다. 옥수수 전분 첨가 사료의 저항전분 함량과 항비만 효과도 평가하고 있다.

이어 반려견 질환 예방을 위한 기능성 사료도 개발 중이다. 단백질이 들어있는 사료를 12주 동안 먹이면 혈중 콜레스테롤이 10.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효귀리 같은 곡물은 반려견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진청은 이 같은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국내 동물복지 축산물 수요 증가와 반려동물 연관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동물복지 축산물은 안전축산물’이라는 인식이 확대되는 상황이다.

세계 펫푸드 시장도 지속 성장할 전망이다. 농진청은 글로벌 펫푸드 시장이 지난해 89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펫사료 시장규모 확대에 따른 고급화 전략을 꾀하고 있다.

농진청 동물복지연구팀 관계자는 “농장 동물의 복지와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고 보급해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반려동물 건강 증진 기술을 개발해 점차 증가하고 있는 반려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