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20:55 (월)
익산철도차량기지 이전, 지역 최대 현안사업 급부상
익산철도차량기지 이전, 지역 최대 현안사업 급부상
  • 엄철호
  • 승인 2021.01.13 19:3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시장, 정세균 총리 찾아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간곡 요청
정 시장, 국토부 진행 전국 철도차량기지 중장기계획 용역 반영 당부
정 총리 필요성 인정, 관련 부처 적극 협조 당부키로
새만금 항만·항공·익산 대륙철도망 등 트라이앵글 구축 청신호

정헌율 익산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익산의 최대 현안으로 익산역의 철도차량기지 이전을 간곡히 요청했다.

익산역 면적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철도차량기지 이전을 통해 새만금과 환서해권을 아우르는 물류·환승체계 구축 등 보다 전향적이고 복합적인 개발 박차에 나서겠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정 총리가 이 자리를 통해 전북과 전남 등 호남의 철도망 확장에 따른 익산철도차량기지 용량 부족에 따른 확장 이전과 익산역 복합개발 필요성을 인정하고, 관련 부처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키로 밝혀 정 시장이 지난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새만금의 항만과 항공, 익산의 대륙철도망 등 제대로 된 트라이앵글 클러스터 구축에도 밝은 청사진을 던져주고 있다.

정 시장은 지난 12일 정 총리 공관을 찾아 익산의 시급한 현안인 KTX익산역의 확장 발전방안에 대해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건의했다.

정 시장은 먼저 “현재 KTX익산역에는 전라선과 장항선 운행열차의 경정비를 하는 차량기지가 운영되고 있지만 향후 국가 철도 운영계획에 따라 고속·셔틀열차 간 연계 환승이 진행되면 익산역을 거점으로하는 일반열차 운행 횟수가 대폭 증가하여 차량기지 용량 부족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1912년 철도개통 이후 익산역이 도시의 성장을 이끌었지만 현재는 철도차량기지가 도심을 동서로 단절시켜 오히려 도시 발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토부가 진행중인 전국 철도차량기지 중장기계획 용역에 좁고 노후한 익산철도차량기지 이전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차량기지가 이전되면 익산역 면적의 절반을 차지하는 공간에 물류와 환승체계가 담긴 복합개발 가능성이 한층 농후해 진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아가 “추가 예산을 투입하지 않고도 기존부지를 활용해 사업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등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 시장은 “익산철도차량기지 이전은 KTX 익산역이 새만금을 품은 유라시아 대륙철도 거점역으로 나아가는 첫 단추가 될 것이다. 물류와 복합환승센터 등 복합개발까지 이어질수 있는 차량기지이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1-14 01:37:42
전주 ㄴ들 비공 누르고 튀는 쥐색키 전법 쓰는거 바라.
꼭 ~~ 꿀 훔쳐먹고 급히 도망가는 강아지 꼴 이구나?

메론 2021-01-13 20:34:59
제발균형발전하자 호남의 관문 우리 익산건들지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