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9 09:20 (화)
‘재정일자리 창출이 효자’... 전북 지난해 경제난 속 고용 상승
‘재정일자리 창출이 효자’... 전북 지난해 경제난 속 고용 상승
  • 강인
  • 승인 2021.01.1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극심한 경제난을 겪으며 지난해 전국적으로 고용률이 하락했지만 전북지역 고용률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 고용율은 59.9%로 전년 대비 0.6% 상승했다. 지난해 취업자 수가 93만2000여 명으로 전년 92만8000여 명보다 5000여 명 증가한 것이다.

이어 실업자는 2만4000여 명으로, 실업률은 전년 2.7%에서 2.5%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 고용률은 60.9%에서 60.1%로 0.8% 하락하고, 실업률은 0.2%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상황은 전국적인 고용 위기 속에 행정당국이 국책사업 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며 나온 결과로 분석된다.

지난해 군산은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돼 실직자에게는 맞춤형 상담 제공과 재취업 지원을 위한 고용위기종합지원센터 운영, 실업급여 지원, 긴급복지 등 8개 지원이 정부 차원으로 이뤄졌다.

또 전북도는 고용위기지역에 지정되지 못한 익산시, 김제시, 완주군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지역별 산업을 연계하는 전략으로 전국 최대 규모인 1000억 원에 달하는 공모에 선정됐다. 이를 통해 13만5000여 개의 직·간접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지원사업과 전북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8137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기도 했다.

다만 지난해 창출된 일자리 중 다수가 정책적 재정 투입으로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양질의 일자리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과 경기 위축이 지속되는 상황에 고용시장이 안정됐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는 것이 지역사회의 대체적 시각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국 평균보다 고용률이 다소 높게 나와 고무적이지만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지난해 마련된 일자리가 질적인 측면에서 양질인지도 따져봐야 할 사안이다”라며 “어려운 상황에 고용률이 상승한 것은 우리 지역 산업 기반이 버텨준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질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