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2 17:19 (금)
군산 대야면 자율제설단 ‘호응’
군산 대야면 자율제설단 ‘호응’
  • 이환규
  • 승인 2021.01.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안전 및 불편 최소화 위해 자발적 봉사

“우리 마을은 우리가 지킵니다”

군산 대야면 주민들이 눈이 올 때면 자발적으로 긴급 제설작업에 나서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며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어 호응을 받고 있다.

대야면발전협의회 자율제설단 김병학 단장은 제설단 구성 전 홀로 지난 2005년부터 눈이 내려 시내버스가 마을로 오지 않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것을 보면서 트랙터를 활용해 마을 길 제설작업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15년 시에서 트랙터 장착용 제설기를 보급하자 지역 자율제설단을 처음 결성해 뜻 있는 주민 5명과 함께 매년 자율적으로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율제설단은 올해 첫 폭설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30일 이후 새벽 5시부터 이면도로와 마을 안길에 쌓인 눈을 트랙터 장착 제설 장비를 활용해 제거했다.

아침식사를 트랙터 안에서 빵으로 대신하면서 출근길 차량 통행 및 주민들의 이동 불편이 없도록 7개 리, 55개 마을로 형성된 드넓은 관내 제설작업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 귀감이 됐다.

노판철 대야면장은 “강추위와 계속되는 폭설 속에서도 헌신적으로 제설작업에 동참한 제설 단원과 주요도로변의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준 군산시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민관의 효율적인 대응 덕분에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