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3 11:37 (토)
대한체육회장 선거 D-4, 1강 1중 2약 구도
대한체육회장 선거 D-4, 1강 1중 2약 구도
  • 육경근
  • 승인 2021.01.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흥 후보 대세론 속 이종걸 후보 막판 뒤집기 주목
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후보자들이 토론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기호 2번 유준상 후보,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기호 1번 이종걸 후보, 기호 4번 강신욱 후보. /사진=연합뉴스
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후보자들이 토론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기호 2번 유준상 후보,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기호 1번 이종걸 후보, 기호 4번 강신욱 후보. /사진=연합뉴스

‘체육 대통령’을 뽑는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18일 실시되는 가운데 혼전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흥 후보는 현직 프리미엄을 과시하며 풍부한 인맥과 친화력을 바탕으로 ‘세몰이’에 나서고 있다.

이종걸 후보는 최근 정책토론회장에서 “(수영)연맹 회장을 하면서 이기흥 후보가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내용도 들었다”면서 “이기흥 후보의 자녀가 대한체육회 산하 한 경기단체에 위장 취업해 비용을 사실상 횡령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비난했다.

또 강신욱 후보는 지난 9일 열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서 ‘잘못된 스포츠 문화를 개선할 수 있는 대책이 무엇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감독 선생님들이 외국에 나가거나 국내에서 대회 할 때 ‘까드깡’을 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겁니다“고 발언해 논란을 불렀다.

이에 대한체육회 경기단체연합 노동조합은 “강 후보가 수년 전에 이미 사라진 일부 지도자의 일탈 행위를 마치 현재 진행형처럼 표현함으로써 대한민국 체육인을 ‘까드깡’ 하는 잠재적 범죄자로 비하했다“며, ”대한민국 체육의 실정도 파악 못하고 체육인의 명예를 훼손한 강신욱 후보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유준상 후보는 대한체육회장 선거의 후보자 간 두 번째 정책토론회 개최가 무산된데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유 후보는 ”끝내 특정 후보가 불참을 통보해 국민들과 체육인들의 염원을 외면하고 2차 토론회를 무산시켰다“며 ”이런 자들이 지금 대한체육회 독립과 자율 운운하며 국민들과 체육인들을 기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선거는 상호 비방과 흑색 선전 속에 진흙탕 싸움이 되고 있다. 이종걸 후보 측은 12일 이기흥 후보를 직권남용 및 공금횡령 협의로 서울 송파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기흥 후보 측은 같은 날 오후 이종걸 후보의 무고 혐의에 대한 형사 고발장을 서울 송파경찰서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는 이기흥 대 반(反) 이기흥의 구도로 짜여졌다.

선거를 앞두고 혼전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체육계에서는 선거전이 1강(이기흥) 1중(이종걸) 2약(강신욱 유준상) 구도로 굳혀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체육회장 선거는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18일 온라인 투표로 이뤄진다. 선거인단은 217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