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6 19:03 (토)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도민 반응 냉담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도민 반응 냉담
  • 강정원
  • 승인 2021.01.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준 힘으로 국민을 기만… 특별사면 반대”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형이 최종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35억 원의 추징금도 함께 확정됐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은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해 총 22년의 징역형을 살게 됐다.

이날 오전 전주역과 전주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 등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재상고심 선고 공판 TV방송을 시청한 전북도민들은 형이 최종 확정되자 “죗값은 치러야 한다”, “국민을 배신한 죄는 더욱 무거워야 한다”는 등의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전주시 평화동에 사는 신모 씨(31)는 “사회와 교육, 문화 등 대한민국 모든 분야를 농단한 박근혜에게 내려진 형벌은 20년 만으로 끝날 수는 없다”면서 “국민을 배신한 그 죄는 더욱 무거워야 한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서신동에 거주하는 박모 씨(47·여)는 “죄를 졌으면 죗값을 치르는 건 당연한 것이 아니냐”며 “다음에 정권이 바뀌더라도 사면하지 말고 끝까지 형을 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권 등에서 불거진 특별사면 논의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민 정모 씨(72·진북동)는 “이명박과 박근혜는 다 똑같은 XX다”면서 “국민들에게 사죄하지 않으면 절대 사면해줘서는 안 된다”고 토로했다.

호성동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모 씨(31)는 “박근혜는 국민이 준 힘으로 되레 국민을 기만하는 만행을 저질렀다”면서 “만약 나중에라도 특별사면은 해주면 안 된다. 20년을 모두 교도소에서 채우고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