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19:40 (일)
전북 권리당원 확보 전쟁 ‘불’ 붙었다
전북 권리당원 확보 전쟁 ‘불’ 붙었다
  • 이강모
  • 승인 2021.01.1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지선 앞두고 각 지역위원회 선거구별로 권리당원 확보 경쟁 치열
텃밭인 민주당 후보 결정짓는다는 점에서 도민 표심보다 더 강하게 작용
형식적 모집보다 실제 표와 직결되는 당원 모집 목표로 각개전투 들어가
6개월 이상 1000원 당비내야. 후보자 확정전인 오는 8월까지 모집 이뤄질 듯

내년 전국동시지방선거(6월1일)가 1년 4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북 10개 국회의원 선거구 내 권리당원 확보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도민의 표심으로 선택받는 선거일에 앞서 치러지는 각 정당의 당내경선에서 경쟁 후보를 누르고 공천권을 확보하려면 권리당원 확보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17일 전북 정치권에 따르면 현역 국회의원과 광역·기초자치단체장, 광역·지방의원들, 출마예정자들은 권리당원 선점을 위한 TF팀을 가동하고 있다. 전북을 텃밭으로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은 8만6000여명이며, 경선일(미정)이 가까워질수록 2~3배 증가될 전망이다.

특히 권리당원 표심은 해당 지역구 내 도·시·군 의원과 도지사를 포함한 14개 시군 단체장 후보를 선정하는 데 있어 무게와 수평을 같이 한다는 점에서 선거의 ‘핵’으로 꼽힌다.

예를 들어 전북 A선거구 국회의원 계열의 지지자들이 권리당원을 모으면, 이 당원들은 해당 지역구 광역·기초의원 경선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그 지역 단체장 선거까지 궤를 함께 한다는 것이다. 이후에는 2년 후 다시 다가올 총선까지 모아진 권리당원 관리가 유지되며, 이들은 매년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지선과 총선에서 그 역할을 다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권리당원 확보 여부는 곧 경선 승리를 결정하는 잣대로 작용된다. 재선 기초의원에 출마하려는 B의원은 “나를 도울 수 있는 지인들의 명단을 정리해 그 지인들에게 실제 표와 직결될 수 있는 권리당원 모집에 도움을 줄 것을 부탁하고 있다”며 “지금 모으는 권리당원은 꼭 나를 위해서만이 아닌 차기 단체장 출마에 염두를 둔 후보와 그리고 현역 국회의원인 지역위원장을 위해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각 선거구 지역위원회별로 목표량을 정하고 당원모집에 들어갔으며, 이미 목표량의 상당수를 채운 개개인들도 있다.

전북 내 권리당원 모집 문제는 대선과도 무관치 않다. 향후 민주당 내 대권에 도전할 각각의 후보에게 향할 전북 권리당원 표심이 전북의 정치 위상을 높이는 지분으로 적용되기 때문이다.

권리당원은 1년 내 6개월 이상 월 1000원 이상 납부해야 될 수 있다. 민주당 당헌 제88조에 따라 대통령 후보자 선출을 선거일 전 180일전(올해 10월)까지 마쳐야 하는 상황임을 전망하면, 적어도 올해 8월까지 권리당원을 최대한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