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5 10:22 (목)
조용히 정인이 묘소 찾은 이낙연 부부… “미안하고 미안하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
조용히 정인이 묘소 찾은 이낙연 부부… “미안하고 미안하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
  • 김윤정
  • 승인 2021.01.1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비공개 일정으로 경기 양평 정인이 묘소 찾아 추모
보좌진에게도 알리지 않고 어린 넋 기리고 재발 방지 ‘맹세’
이낙연 대표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16일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고(故)정인 양의 묘소를 찾아 추모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날 공식일정이 없던 이 대표는 보좌진도 모르게 부인 김숙희 여사와 경기도 양평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마련된 정인 양의 묘소에서 넋을 기렸다. 이 묘원은 비극적으로 삶을 마감한 어린이들을 위해 송길원 청란교회 담임 목사가 조성한 곳이다.

이 대표 측 관계자들은 “자신 또한 손자·손녀를 가진 할아버지로서 부끄럽고 미안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면서“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굳은 다짐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 이 대표는 입양 후 지속된 학대로 16개월의 짧은 생을 마감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 여러차례 슬픔과 분노, 죄책감 등 참담한 심경을 밝혀왔다.

지난 6일에는 서울 강서구의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부끄러워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고 말했다. 앞선 4일 페이스북엔 “귀엽고 예쁜 미소의 정인이, 티 없이 맑고 환했던 정인이, 그 온몸이 검붉게 멍들어갈 때, 우리 어른들은 멀리 있었다”며“미안하고 미안하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노라, 부끄럽게 또 다짐한다”고 맹세했다.

한편 이 대표가 정인이 사건 재발방지에 강한 의지를 보이며 “모든 잘못을 뜯어 고치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친만큼 조만간 당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이 수립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