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7 19:29 (일)
전북도립미술관 사진 아카데미 1기 졸업생들 첫 전시
전북도립미술관 사진 아카데미 1기 졸업생들 첫 전시
  • 문민주
  • 승인 2021.01.17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4일 교동미술관서 졸업 기획전
12명 참여, 2년간 갈고닦은 실력 뽐내
이용의 '당신이 떠난 이후 하루가 길어요'(왼쪽) / 오정주 '가을 서시-꿈'(오른쪽)
이용의 '당신이 떠난 이후 하루가 길어요'(왼쪽) / 오정주 '가을 서시-꿈'(오른쪽)

수십 년 넘게 카메라를 손에서 놓지 않았던 이들이 초심자의 마음으로 사진 아카데미에 들어갔다. 이들은 처음으로 돌아가 ‘사진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묻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진의 원초적인 즐거움인 빛의 존재를 알아가고 드러내기 위해 수없이 셔터를 눌렀다.

전북도립미술관 사진 아카데미 제1회 졸업생들이 첫 전시에서 그 결과물을 선보인다. 졸업 기획전이기도 한 이번 전시는 아카데미 수강생들이 2년 동안 하얗게 불태운 사진에 대한 열정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도립미술관은 2019년부터 도민을 대상으로 사진 이론·실기 강좌인 ‘사진 아카데미’를 운영해 왔다. 사진 아카데미는 2년간 총 4학기로 지난 학기에 첫 졸업생을 배출하게 됐다.

졸업생들은 졸업 기획전을 위해 피사체를 오랜 시간 관찰하고, 그 표현의 방식을 생각하며 프레임에 담기까지 수없이 많은 동작을 반복했다. 그러고도 결과물이 만족스럽지 못할 때는 발품을 팔고 시간을 투자하는 등의 수고스러움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그들은 무심코 지나치기 쉽고 때론 관심조차 없어 보이는 대상에 한 줄기 빛이 그려내는 모습을 렌즈 안에 담아내고 있다. 그 결과, 그들의 시선은 우리의 발길이 천천히 머물도록 붙잡는다. 화려하지도 멋지지도 특별한 대상도 아니지만 보면 볼수록 이미지 위에 재현된 빛의 존재가 유난히 빛나 보인다.

성창호 지도교수는 “사진이란 아주 원초적인 ‘빛과 그림자’의 투영에 관한 명상이다. 이 명상이 새롭게 느껴지기 때문에 졸업 기획전 ‘천천히 그리고 표현으로’는 즐겁다”며 “이 즐거움의 이미지를 만든 졸업생은 물론 이를 바라보는 관객들도 함께 즐거웠으면 하는 마음이다. 앞으로도 이번 졸업전을 넘어서는 다른 즐거움이 지속해서 탄생하길 바라며, 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전시는 19일부터 24일까지 전주 교동미술관 본관에서 이어진다. 성 교수를 비롯해 강승규, 김갑련, 김도영, 송구진, 오정주, 유성수, 이두근, 이용의, 임영숙, 정석권, 정창훤 등 총 12명의 사진작가가 함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