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19:40 (일)
60세이상 고령자 보행사고 위험 높다
60세이상 고령자 보행사고 위험 높다
  • 최정규
  • 승인 2021.01.18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본부, 보행자 도로 횡단특성 분석
고령자, 차량과 거리 짧은 상황에서 도로 횡단 의지 강해

60세 이상 고령자가 비고령자보다 보행사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본부가 18일 보행자 도로 횡단특성 분석결과 고령자는 차량이 다가올 때 차량과의 거리가 짧더라도 도로를 횡단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차량이 시속 50~60㎞로 달릴 때 횡단보도에서의 보행자 횡단판단 능력 실험 결과 60세 이상 고령자는 차량과의 거리가 64.7m까지 접근할 때 도로횡단을 포기했다. 하지만 60세 미만 비고령자는 걸음이 빠름에도 차량과의 거리가 76.7m 접근했을 때 도로횡단을 포기했다.

이 같은 결과는 고령자들이 비고령자들보다 보행속도가 느리지만, 차량과의 거리가 짧은 상황에서도 도로를 횡단하려는 의지가 강한 것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북본부 관계자는 “고령 보행자 사망사고 감소를 위해서는 차량속도를 약 10㎞ 줄여주는 운전자의 배려가 필요하다”며 “가족 그리고 타인의 가정을 지키기 위해 운전자들의 양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