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8 10:07 (월)
박지성, 전북현대 오나
박지성, 전북현대 오나
  • 육경근
  • 승인 2021.01.18 19:0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가로 ‘조언자’ 역할 맡을 듯
구단 “합의 끝나는 대로 곧 발표”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40)이 프로축구 전북현대와 동행한다.

18일 국내 한 매체에 따르면 박지성이 이번 시즌부터 전북에서 행정가 경력을 이어간다고 보도했다.

이에대해 전북 관계자는 “함께 하는 방안을 두고 구단과 박지성 사이에 큰 틀에서 합의가 거의 이뤄졌다”면서 “곧 공식 발표를 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박지성은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한 뒤 네덜란드 PSV아인트호벤,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퀸즈파크 레인저스 등에서 10여 년간 유럽 무대를 누볐다.

지난 2014년 현역 은퇴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를 통해 행정가 수업을 받았다. 이후 국제축구평의회(IFAB)의 자문위원,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본격적으로 행정 업무에 뛰어들었다.

박지성이 전북과 연을 맺으면 처음으로 K리그 무대에 발을 내딛게 된다.

선수는 아니지만, 행정가로서 프로축구 발전에 기여할 기회를 잡는 것이다.

한편, 전북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김상식 감독을 선임하고 김두현, 이운재 코치 등을 영입해 화려한 코치진을 꾸렸다. 여기에 한국축구 레전드인 박지성까지 가세하면 사무국 경쟁력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1-01-19 00:08:33
유학파 아닌가?
대환영 합니다. 전북현대는 일류를 지향하는데. 어째 전북과 전주는 왜 그랴? 돈쓰는데만 관심. 기업유치해서 세수확보에도 관심을

석전 2021-01-18 21:56:57
별로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
선수경력 외에 경험 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