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6 13:23 (토)
‘8년차’ 평화영무예다음, 입주민-건설사간 갈등 꾸준히 제기됐다
‘8년차’ 평화영무예다음, 입주민-건설사간 갈등 꾸준히 제기됐다
  • 김태경
  • 승인 2021.01.18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공승인 단계부터 논란… 사전점검 당시 하자 민원 2669건
공사기간 단축해 입주시기 앞당기는 과정서 부실시공 논란

하자 보수 책임을 놓고 전주 평화영무예다음 아파트와 입주민들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하자 처리를 둘러싼 갈등이 준공 당시부터 꾸준히 제기돼왔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2012년 12월 전주 평화영무예다음에서는 아파트 입주 사전 점검을 통해 2669건 이상의 하자 민원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2633건이 하자로 판명이 났지만 준공검사 신청 8일 만에 승인이 나면서 입주민들은 건물 안정성에 대해 불안감을 호소했다.

당시 제기된 하자 민원으로는 새시 잠금 상태 불량·외곽 울타리 불량, 문주·창틀의 비틀림, 일부 결로 현상 등이 있다.

입주 예정자들은 “하자 보수가 완료되지 않았는데도 전주시가 준공을 승인했다. 제대로 준공검사가 이뤄졌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영무건설은 당시 입주자들에게 입주예정일 변경과 관련해 사전점검 안내 통지를 보내면서 아파트 건축 공사기간을 단축해 건축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일부 입주 예정자들은 “세제 혜택을 미끼로 조기 입주를 시켜 공사비를 절감하려는 의도가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건설사의 조치에 반발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도 “입주 예정자들이 조속하게 준공을 승인해달라고 민원을 제기했고, 영무건설이 하자 보수와 시설물 추가 설치를 완료해 승인을 내준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영무건설이 공사기간을 단축해 입주 예정일을 3개월 여 앞당기면서 마감재 처리 과정 등이 부실하게 처리되는 등 부실공사 논란이 수년째 제기돼왔다.

이 같은 논란은 평화동 아파트 뿐 아니라 2009년 전주하가지구 영무예다음 입주 당시에도 불거졌다. 당시 입주민들은 “아파트 입주시기를 앞당기면서 공사기간을 단축하는 과정에서 내부공사를 마치지 않고 사전점검을 강행하는 등 입주자의 확인 권리를 박탈했다”는 민원을 전주시에 제기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