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6 13:23 (토)
이경신 전주시의원 “전북 통합논의, 실질적 행동 나서야”
이경신 전주시의원 “전북 통합논의, 실질적 행동 나서야”
  • 김보현
  • 승인 2021.01.18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5분 발언에서 “통합, 시민의견 핑계 안 돼”
“시민설득·시너지 논하는 공론화위부터 추진해야”
이경신 전주시의원
이경신 전주시의원

전북 시·군 행정구역 통합이 신년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추상적 선언 남발에 그치는 것이 아닌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상·충청·전남권 등이 인구소멸 등의 위기를 타개하고자 앞다퉈 통합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전북만 좌고우면할 경우 또다시 지역균형발전에서 뒤처진다는 것이다.

이경신 전주시의원은 18일 제37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북 행정구역 개편 통합 논의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며, “비겁하게 시민의 뜻, 군민의 뜻 뒤에 숨지 말고 이번만큼은 기득권을 버리고 시민과 군민을 설득하고 타협하는 대통합 공론화위원회 구성 등 구체적인 실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광주, 전남이 통합을 논의하고 대구, 경북이 통합 TF팀을 구성하고, 대전 세종이 통합에 시동을 걸고 있다.

전북지역도 송하진 도지사가 신년기자회견에서 전주 완주통합을 넘어 더 큰 행정권역, 생활권역 통합을 주장했고, 긍정·부정 입장은 다르지만 도내 시·군에서도 이슈로 떠오른 상황이다.

이 의원은 “전주시는 특례시 지정의 희망이 남았다고 하고, 완주군은 전국 유일의 문화도시로 지정받았다고 자족도시를 외치고 있지만, 갈수록 심화되는 인구소멸과 몸집을 불리는 타지역 상황에서 이는 전북 미래를 암흑으로 몰아넣는 비극이다”며, “시·군 존립이 위협받는데 공무원만 존재하는 세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정권 이후 마산과 창원, 청주와 청원, 여수와 여천 등이 통합됐지만 전주와 완주는 세 차례나 좌절됐다”며, “전주시의 특례시 지정 노력은 계속하되 행정구역 대통합을 이뤄내는 공론화 위원회를 만들어서 도민 의견을 묻고, 도민에게 가장 큰 이익이 돌아가는 통합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