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4 20:19 (목)
코로나 백신 접종 가시화, 전북도 실무추진단 구성 등 준비
코로나 백신 접종 가시화, 전북도 실무추진단 구성 등 준비
  • 엄승현
  • 승인 2021.01.18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반 신설, 2월 백신 접종 가능성
전북도, 시·도실무추진단구성 등 백신 접종 관련 추신단 구성 계획, 접종 대상, 상세 계획은 질병관리청 지침 하달 시 구체화 예정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반 신설하면서 이르면 다음 달 말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전북도도 실무추진단 구성 등 계획에 나섰다.

18일 전북도는 조만간 실무추진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무추진단의 역할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바는 없지만, 백신 보관과 운송, 접종 방법, 접종 후 이상 반응 추적·관리 등의 정부 지침에 따른 접종과 관련된 종합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정부에서 추진 중인 백신 확보량은 모두 5600만명분으로 코백스 퍼실리티 1000만명분과 모더나 20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화이자 1000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 등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상대적으로 운송과 보관이 쉽기 때문에 기존 독감 예방접종처럼 위탁 의료기관을 통해 접종받을 수 있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설명이다.

문제는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 플랫폼 형식의 백신이다.

이들 백신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또는 얀센 등 백신에 비해 낮은 온도를 유지해야 한다.

모더나는 영하 20℃, 화이자는 영하 70℃에서 보관·유통돼야 효능이 유지되는데 전북 지역에는 이 같은 저온유통체계(콜드 체인)를 갖춘 냉동고 또는 운송 기술이 없다는 것이다.

이 같은 성황은 전북도뿐만이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으로 정부는 저온유통체계가 가능한 군을 통해 유통을 추진 중이다.

군을 통해 유통된 mRNA 플랫폼의 백신들은 지자체에 마련된 접종센터를 통해 접종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정부 안이다.

이 과정에서 지자체들은 접종센터 운영 등에 필요한 접종 인력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조만간 정부 지침에 따른 관련 실무진들을 꾸리고, 백신 접종 가상 실험 등을 통해 안전한 접종을 위해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르면 이번 주 말에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지침을 받아 구체적인 시·도실무추진단구성과 민관협의체 등을 구성할 계획이다”며 “처음 하는 접종인 만큼 관련 지침이 하달되면 접종 대상과 방식 등에 대해 구체화하고 또 접종 가상 실험을 통해 문제점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도민에게 안전 접종을 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를 도내 인구 약 150만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는 백신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제외 대상인 18세 미만 아동·청소년을 제외한 인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