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5 22:35 (금)
전북농협, AI 확산방지를 위한 철통방역 결의
전북농협, AI 확산방지를 위한 철통방역 결의
  • 강인
  • 승인 2021.01.1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원성 AI 지속 발생에 따라 긴급 비상방역대책회의 열어

전북농협은 최근 김제 지역에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효율적인 차단방역을 위한 긴급 비상방역대책회의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대책회의는 정재호 전북농협 본부장과 장경민 경제지주 부본부장 등 농협 임직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AI 철통 방역과 가용 가능한 소독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AI 유입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앞서 전북농협은 시군지부장 화상회의를 열고 가축질병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거점소독시설 점검과 공동방제단 근무자 격려 등을 논의했다.

정재호 전북농협 본부장은 “고병원성 AI 방역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 이를 이겨내기 위해 모든 축산농가와 축산 관련기관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AI 확산방지와 종식을 위해 모든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