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5 22:35 (금)
대대적 개편 예고… 경쟁력 부족 전북 노후 산단 ‘싹’ 바꾼다
대대적 개편 예고… 경쟁력 부족 전북 노후 산단 ‘싹’ 바꾼다
  • 천경석
  • 승인 2021.01.19 19:4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산업단지 88개, 이 가운데 착공 20년 경과 노후 산단 43개소
노후산업단지가 전북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커
누적생산액 전체산단 대비 84.9%, 수출액 89.2%, 입주업체 74.3%, 고용 78.5% 차지
전북도 노후산단 경쟁력 강화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 추진 예고
다만, 정부 차원 지원과 시·군 의지 절실

전북도가 노후 산업단지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에 나선다. 도 차원의 중장기 종합계획을 수립해 경쟁력 있는 산단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구상이다. 다만, 이러한 구상이 원활히 진행되기 위해서는 중앙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 일선 시·군 단체장의 의지가 무엇보다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전북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산업단지’의 노후화 문제는 심각한 상황이다. 도내 산업단지 가운데 절반 가량이 착공 20년이 지난 노후 산업단지로, 이들 산단의 경쟁력은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전북 도내 산업단지는 지난 1966년 전주제1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된 이후 현재 88개까지 늘었다. 이 가운데 48.9%에 해당하는 43개 산업단지가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산업단지로 분류된다. 이는 전국 비중(35.3%)보다 10% 이상 높은 수치로, 도내 산업단지 노후화 수준이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가장 큰 문제는 이들 노후산업단지가 전북 지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는 데 있다.

지난 2019년 기준 전북 노후산업단지 누적 생산액은 약 33.6조 원으로 전체 산업단지의 84.9%를 차지하며, 수출액은 63.9억 달러로 전체 산업단지의 89.2%를 차지했다. 입주업체도 2019년 말 기준 2553개로 전체 산업단지의 74.3%, 고용된 인력만 6만1814명으로 전체 산단 근로자의 78.5%를 차지하면서 일자리 측면에서도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7년 전북경제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군산2국가산단)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군산국가1) 폐쇄 등에 따라 지역 산업 생태계에 위기가 발생했고, 이들 주력업체의 위기는 노후산업단지에 있는 다수 협력사의 연쇄 위기로 이어졌다. 특히, 도내 산단 가운데 67%가량을 차지하는 농공단지의 경우는 정부의 무관심과 시장·군수들의 외면 속에 상황이 더욱 열악한 실정이다.

노후 산업단지의 경쟁력 하락은 자연스럽게 전북 경제 침체로 다가올 수 있어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 같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북도가 노후 산업단지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 지난해 진행한 ‘노후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대응 전략 수립용역’을 통해 전반적인 구상을 완료했다. ‘스마트그린 인프라’, ‘산업 고도화’, ‘관리체계 효율화’ 등 3개 부문 51개 사업, 9575억 원 상당의 계획을 수립했고, 각 사업은 추진 방식에 따라 중앙부처 공모사업과 중앙부처 제안사업, 전북도 자체 사업 등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올 2월 광역지자체로는 전국에서 처음 추진하는 ‘농공단지 재생시범사업’을 필두로 5년 단위 계획을 통해 노후 산업단지의 신혁신 성장 거점화를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는 ‘기반구축’ 단계에서는 노후산업단지의 인프라 정비, 주력산업 체질 개선 기반구축 등을 통해 경쟁력 강화 토대를 마련하고, ‘재구조화(2026~2030)’ 단계에서는 노후-비노후산단 연계와 일자리 창출 및 정주 여건 개선에 매진한다. 2030년 이후 ‘혁신성장 거점화’ 단계에서는 민간투자 및 성장 거점화, 양질의 일자리 확충 및 인구 유입 등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같은 노후산업단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 추진에는 중앙 정부의 관심과 지원에 더해 일선 시·군의 협조가 무엇보다 필수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전북도 관계자는 “각 시군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것에서 벗어나 도 차원에서 노후 산단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과 지원을 위해 중장기적 관점에서 추진하는 내용”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지원과 관심이 중요하고, 일선 시·군과 협업을 통해 도내 노후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타도전주 2021-01-20 13:47:01
전북몫 균형발전이 아닌 전주 독식으로 인해 이렇게 망쪼가 되었다.

예산낭비 2021-01-20 09:07:35
솔직히 닉넴대로 앞일이 불보듯 뻔함

균형발전 2021-01-19 21:32:13
너무 서부권에만 일반산단.국가산단이 치중되어 있다.

이왕에 남원에는 국가산단, 무진장권과 임실에게도 일반산단 각각 1~2개소씩 조성하여 지역균형발전을 강력히 촉구한다.

동부권 잘 활용해 전북인구 2백만선 회복하세~!

이런짓 그만 2021-01-19 21:25:31
그만하고 통합하면 경쟁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