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6 13:23 (토)
전북 코로나19 확진 판정 1년… 무엇이 바뀌었나
전북 코로나19 확진 판정 1년… 무엇이 바뀌었나
  • 최정규
  • 승인 2021.01.20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월 31일 군산 중국 우한 여행자 첫 확진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 등 모든 분야 타격
공공의대 설립 등 장기적 감염병 대응 목소리 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은 20일 자영업자의 매출이 크게 감소하고 장기화로 의료진은 지쳐가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된 사회가 되어버렸다. 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참 뛰놀아야 할 아이들 마져 친구들과 마스크를 쓴 채 그림을 그리고 있다. /오세림 기자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은 20일 자영업자의 매출이 크게 감소하고 장기화로 의료진은 지쳐가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된 사회가 되어버렸다. 전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참 뛰놀아야 할 아이들 마져 친구들과 마스크를 쓴 채 그림을 그리고 있다. /오세림 기자

오는 31일이면 전북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딱 1년이 되는 날이다. 코로나19는 1년간 전북에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우리 사회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끼쳤다. 마스크 착용은 일상화가 됐고,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행정적 조치의 용어가 처음 사용됐으며, 교육현장에 비대면 강의 시스템이 도입됐다.

전북은 지난해 1월 31일 군산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1호 확진자는 코로나19의 발원지로 추정되는 중국 우한에 일주일가량을 머물다 귀국했다. 1호 확진자는 자신이 우한을 다녀온 사실을 군산시와 군산시 보건소에 신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2월부터는 신천지를 중심으로 대구와 경북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이뤄졌다. 전주에서도 대구를 방문하고 돌아온 20대 남성이 양성판정을 받으며 전북 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때 도는 신천지 신도들을 위한 전수조사에 나섰으며, 전주시는 전주시의사회에 도움을 요청해 도내 최초 드라이빙 스루 선별진료를 하기도 했다.

이태원 발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한 5월,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사 및 모임 참가 자제, 외출 자제, 재택근무 확대 등을 담은 ‘사회적 거리두기’란 용어가 처음 사용됐다. 특히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되면서 전국의 마스크가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특히 이를 악용해 마스크 판매를 미끼로 거액의 돈을 챙긴 이들이 수사기관에 적발되기도 했다.

수사기관도 코로나19에 피해를 봤다. 검·경은 피의자와 참고인 소환조사를 최소화했으며, 사법기관은 재판관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일정기간 재판을 멈추는 사태도 벌어졌다.

코로나19는 사회 전반을 비대면 사회로 빠르게 이끌어 갔다. 모든 행정기관은 회의를 영상회의로 변경했으며, 문화예술계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많은 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했지만 유튜브, 페이스북, 웨이브 등 탄탄한 플랫폼 서비스를 기반으로 온라인 시대를 맞이했다. 교육계는 사상초유의 사태로 5월 온라인 개강 및 개학이 이뤄졌다. 체육계에도 큰 시련이 닥쳤다. K-리그와 프로야구 등 스포츠는 무관객 대회가 이어졌으며, 실내·외 체육시설은 모두 문을 닫아야만 했다.

코로나19는 지역경제를 파탄 직전까지 몰고 갔다.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의 영업제한에 걸리면서 긴 시간 장사를 할 수 없었고,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유흥주점 등은 사실상 영업을 중단해야 했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 불렸던 관광과 여행업계는 침체를 넘어 고사수준에 이르는 등 모든 분야의 경제그래프가 하향곡선을 그렸다.

도내 각 지자체는 경제회복을 위해 재난지원금 지급이라는 카드를 내밀었지만 잠시 뿐이었다.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일반지원사업예산으로 9350억 원(국비 6982억 원, 도비 1258억 원, 시·군비 1092억 원)을 소요했지만 지역간 형평성 문제와 업종별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코로나19가 우리에게 던진 물음도 있었다. 대구·경북 사태를 경험하면서 우리는 공공의료의 중요성을 인식했다. 하지만 부족한 의료인력은 큰 숙제로 남았다. 앞으로 이런 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 전북에서는 다가올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남원공공의료대학설립과 권역별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전북에 감염병연구소 분원 설립을 통한 중·장기적 대응책 마련의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은 “전북의 공공의료대학 설립과 감염병연구소 유치 등은 코로나가 일깨워준 위기 속 지역사회가 갖춰야할 중요한 과제”라면서 “반드시 실현되어야만 하는 중요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