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4 20:19 (목)
청와대 3부처 개각두고, 여야 신경전
청와대 3부처 개각두고, 여야 신경전
  • 김윤정
  • 승인 2021.01.20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대 대변인 국회 소통관 브리핑 “코로나 극복과 한반도 평화 위한 개각” 논평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겐 이틀 연속 날 세워
야당은 돌려막기라 혹평
신영대 후보
신영대 대변인

청와대가 단행한 3개 부처 개각과 관련해 여야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여당은 “적재적소라는 원칙에 부합하는 인사발표”라고 밝혔고, 야당은 “회전문 인사”라며 비판했다. 정의당은 “특정인을 위한 출마용 개각”이라고 혹평했다.

이날 여야는 “현직 대통령도 사면의 대상이 될 상황 있을 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도 이틀 연속 날을 세웠다.

실제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20일 국회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 위기극복과 한반도 평화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개각”이라며 “집권 5년 차를 맞아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달성하고 코로나 위기의 완전한 극복과 미래를 향한 도약을 준비하기 위한 개각”이라고 강조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검증 과정에서 야당은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와 흠집 내기를 지양하고 초당적 협력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는 “정쟁에 중독된 망언 정치로 정치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는 주호영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하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반면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문정부의 끝없는 회전문 인사”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위기에 빠진 나라와 국민은 안중에 없는 장관 인사다. 우리 당은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개각이 박영선 장관 등 특정인의 보궐선거용으로 비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