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7 17:45 (토)
전북교육청 코로나19상황 속 학교 수학여행비, 일일 현장체험비로 지원
전북교육청 코로나19상황 속 학교 수학여행비, 일일 현장체험비로 지원
  • 백세종
  • 승인 2021.01.2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학부모 교육비 부담 최소화차원
올해 현장체험학습비 및 교복비 지원에 210억원 넘게 투입투입
수학여행비에 지원되던 현장체험학습비 일일형이나 교내체험학습도 집행 가능

코로나19 상황속 학교현장 수학여행경비가 교내체험이나 일일체험학습에도 대체 지원이 가능하면서 학부모들의 부담이 줄 전망이다.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고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해 ‘2021학년도 현장체험학습비 및 교복비 지원 계획’을 마련, 도내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고 2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올해 테마식 현장체험학습비 지원에 113억3700여 만 원, 교복비 지원에 97억6000여 만 원을 투입한다.

현장체험학습비는 초·중·고·특수학교 수학여행 실시 학년 학생 전원에게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지원금액은 초등학교 11만4000원·중학교 15만2000원·고등학교 23만8000원이다.

도교육청은 수학여행비 지원이 원칙이나 코로나19 상황인 점을 감안, 올해에 한해 일일형이나 교내체험학습에도 예산 집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수학여행 추진시 지원 금액보다 경비가 많을 시에는 반드시 저소득층 학생에 대한 대책을 수립 후 추진할 것을 일선학교에 당부했다.

고액 수학여행 및 대규모로 이동하는 획일적·답습적인 활동은 지양하고, 창의적인 체험이 가능한 소규모 테마식 현장체험학습, 도내 체험처 및 코스 활용을 적극 권장했다.

교복 구입비는 중·고등학교 신입생 및 전(편)입생 전원에게 1인당 3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방법은 현물 지급으로 학교주관 공동구매 참여가 원칙이다.

다만 도내 학교 간 전입시에는 이전 학교에서 지원받은 경우 이중 지원이 되지 않는다. 타시도에서 전입하거나 해외 편입생은 지원이 가능하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으로 각급학교 수학여행 및 지원비 집행의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면서 “학생들이 경제적 사정으로 인해 현장체험학습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급 학교에서는 적극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