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19:40 (일)
시래기와 우거지 - 엄정옥
시래기와 우거지 - 엄정옥
  • 백세종
  • 승인 2021.01.2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정옥
엄정옥

계절 탓인지 갑자기 고향의 맛이 생각난다. 고대로부터 우리 민족이 세운 나라는 그 기반을 농업에 두었었다. 그 때부터 지금까지 우리나라 가을, 겨울 채소의 대표는 무와 배추다. 그리고 그 백미(白眉)는 무와 배추에서 나오는 시래기와 우거지다. 시래기는 푸른 무청을 새끼로 엮어 말린 것이며 우거지는 배추에서 뜯어낸 겉대이다. 시래기와 우거지는 많은 추억이 담겨있는 식품들이다.

가을철이면 아버지께서는 시래기와 우거지를 엮으셨는데 이 때 식구들을 다 동원되었다. 나는 손재주도 없고 책 보기나 공부하는 것을 더 좋아했는데 이런 내가 아버지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그 때는 일을 잘하지 못한다고 눈치를 주는 아버지가 무착 원망스러웠지만 지금 생각하면 아버지께서 노여워하셨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 당시 어려웠던 집안 형편으로써는 시래기와 우거지가 귀중한 식품이었기 때문이다.

가을이나 겨울에는 거의 매 끼니 마다 시래기국이나 우거지국이 식탁에 올랐다. 다행히 어머님의 손맛이 좋아서 된장을 넣어서 끓인 시래기 국이나 우거지 국이 맛있었다. 그러나 아무리 맛이 좋았다 하더라도 거의 매일 식탁에 등장을 하다 보니 그 것들에 신물이 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당시 일부 부유했던 사람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서민들은 우리 집과 유사 했었다고 기억된다. 그러나 현재에는 시래기와 우거지만큼 여건이 반전된 식품도 드물 것이다. 과거에 우거지나 시래기가 얼마나 천대를 받았느냐는 것은 잔뜩 찌푸린 얼굴 모양을 한 사람을 우거지상을 하고 있다는 말로 표현한 것에서 유추(類推)해 볼 수 있다.

이렇게 홀대를 당하던 우거지와 시래기가 현재는 건강식품의 대표가 되었다는 사실에서 엄청난 반전이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시래기로 만들어지는 음식들은 시래기 된장국을 비롯하여 고등어 시래기 조림, 시래기 무침, 시래기 나물볶음, 붕어찜 등 다양하며 우거지는 우거지 해장국, 우거지 찌개, 우거지 조림, 우거지 선지 등이 있다.

시래기에는 비타민 A, B1, B2, 칼슘, 철분 등이 있어서 빈혈 예방, 암 예방, 골다공증 예방 등에 좋고 우거지도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 효과적이고 변비 예방이나 대장암 예방 등에 좋다고 하니 시래기와 우거지가 웰빙 식품의 대표가 되는 데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좋은 건강식품들인 시래기와 우거지를 섭취하는 것은 건강에도 좋고 자연 친화적인 웰빙이 되어 자연적으로 치유가 될 터이니 얼마나 좋은 일인가. 농가에도 도움을 줄 터이니 일석이조가 되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된다.

요즘도 ‘할머니 해장국’ 간판집에 손님이 끊이지 않는 것을 보니 아직도 술 해장국으로는 시래기와 우거지 만한 것이 없나 보다. 한 때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라는 cf가 유행했듯이 시래기와 우거지는 전통의 우리 맛이며 이를 섭취하는 일이 생명의 길에 이르는 길이니 이제부터라도 옛날의 식탁을 더 가까이 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엄정옥

엄정옥은 원광대 인문대학장을 역임했으며 한국로랜스학회 회장, 한국영어영문학회 전북지회장 등의 이력이 있다. 향촌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시집 <길>을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