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4 20:24 (수)
조병노 전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 “자치경찰제 안착 힘쓸 터”
조병노 전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 “자치경찰제 안착 힘쓸 터”
  • 김태경
  • 승인 2021.01.2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면시행 전 현장 혼선방지 주력 방침
조병노 전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
조병노 전북경찰청 자치경찰부장

올해부터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에 대해 전북경찰청 조병노 자치경찰부장이 21일 “한 번도 걸어보지 못한 첫 걸음인 만큼 조심스럽고 면밀하게 검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자치경찰제가 전면시행되는 7월 1일에 맞춰 로드맵을 충분히 점검함으로써 현장 내 혼선을 최대한 막는데 주력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전북경찰은 올 1월 1일 경찰법 개정안 시행에 맞춰 조직개편을 추진했다. 직제 또한 기존의 2부장 체제에서 ‘자치경찰부’를 신설, 경무관급 부장 직위를 추가해 3부장 체제로 손봤다.

자치경찰부는 기본적으로 자치경찰사무를 담당하며 생활안전 사무와 여성·청소년 사무로 나눠 조직을 운영하게 된다. 또 기존 경비교통과에서 경비과와 교통과가 분리되는 과정에서 교통과가 자치경찰사무에 포함됐다.

자치경찰제 시범운영 특례에 따라 오는 6월 30일까지는 전라북도와 협의를 통해 시범운영하게 되는데 TF팀 운영 등을 통한 지자체와 충분한 교감이 제도 안착을 위한 요가 될 거란 목소리다.

조병노 자치경찰부장은 “자치경찰제의 파트너가 될 지자체와의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일에 주력하겠다”면서 “향후 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