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4 20:24 (수)
농진청, 주요 작물 국산화율 높여 사용료 지출 ‘뚝’
농진청, 주요 작물 국산화율 높여 사용료 지출 ‘뚝’
  • 강인
  • 승인 2021.01.2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년간 국산화율 10.5% 상승해 사용료 지급액 45% 감소

주요 원예작물 국산화율이 높아지며 사용료(로열티) 지급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시장 수요를 반영한 우수 국산 품종을 지속 개발해 지난 9년간 13개 작목의 국산화율이 10.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용료 지급액은 45%(78억6000만 원) 감소했다.

딸기와 장미 등 13개 작목의 평균 국산화율은 지난 2012년 17.9%에서 2020년 28.4%로 상승했다.

특히 딸기는 국산화율 96%를 기록하며 일본산 딸기가 국내에서 사실상 자취를 감춘 상황이다.

이 같은 국산화율 상승에 사용료 지급액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 175억7000만 원에 달했던 사용료 지급액은 지난해 97억1000만 원으로 줄었다.

우수 국산 품종이 개발되며 해외에서 사용료를 받는 품종도 늘어나고 있다.

최근 6년간(2015∼2020년) 해외에서 사용료를 벌어들인 작물은 장미, 딸기, 국화, 키위, 이탈리안라이그라스 등 5개 작목 25개 품종으로 금액은 21억800만 원에 달한다.

송금찬 농진청 연구성과관리과장은 “앞으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만족하는 데이터 기반 맞춤형 품종을 육성하고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품종 국산화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사용료를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많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