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4 20:24 (수)
전·현직 경찰관 구속…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고름 짜내겠다”
전·현직 경찰관 구속…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고름 짜내겠다”
  • 최정규
  • 승인 2021.01.2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경찰 화상회의서 공식 사과
부패 근절 방안 등 자구책 마련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진교훈 전북경찰청장

수사 무마를 대가로 뇌물을 요구한 혐의로 전·현직 경찰관이 구속된 가운데 진교훈 전북경찰청장이 직접 사과하고,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진 청장은 지난 22일 전북경찰청사에서 열린 수사경찰 화상회의를 통해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경찰을 아끼고 신뢰하는 도민 여러분에게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고름은 절대 살이 되지 않는다”면서 “이번 기회에 아프더라도 새살이 돋을 때까지 고름을 짜내겠다”고 비위 사건에 대한 강력한 대응도 예고했다.

먼저 경찰은 부패행위 근절을 위해 경찰관이 사건관계인 접촉을 금지하고, 불송치 사건에 대한 사전 심사를 강화하는 한편, 중요사건에 대한 전북경찰청 중심의 수사·지휘 체계를 구축한다.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찰은 제1호 특별경보로 사건관계인 접촉금지를 발령, 도내 감찰인력을 총동원해 수사부서를 대상으로 무기한 특별감찰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