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7 17:45 (토)
포스트코로나 대비 전북형 뉴딜교육 선행돼야
포스트코로나 대비 전북형 뉴딜교육 선행돼야
  • 이강모
  • 승인 2021.01.2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강용구, 김명지, 황의탁 의원 5분 자유발언

지난 22일 열린 전북도의회 제378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강용구(남원2), 김명지(전주8), 황의탁(무주) 의원 등이 5분발언을 통해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할 전북 교육뉴딜 등 후속 정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강용구 도의원
강용구 도의원

△강용구

한국형 뉴딜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두 축으로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이끌겠다는 계획으로 세워져 있다. 하지만 대변혁의 시대가 예고되는 시점에 이러한 변화에 앞서 고려돼야 할 것은 교육에서의 뉴딜이라고 생각한다. 감염병 등에 대응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책에 앞서 준비된 인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코로나는 온라인 공교육의 시작을 불러왔다. 하지만 부모의 경제적 여건에 따른 교육격차는 더욱 심화되고 있다. 학교는 이론과 정보를 전달하는 장소에서 그린스마트스쿨이 추구하는 체험과 경험의 공간으로 새롭게 인식돼야 할 것이다.

 

김명지 도의원
김명지 도의원

△김명지

코로나가 강제하고 있는 도전의 면면을 직시할 때 가장 시급한 분야는 스마트상점으로 압축될 수 있는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다. 국내 스마트상점 시장은 연평균 24% 이상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관건은 소상공인의 디지털격차 완화다. 이러한 격차를 방치할 경우 소상공인의 몰락은 포스트코로나시대에서 더욱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상점 도입을 핵심 시책으로 설정해야 한다.

 

황의탁 의원
황의탁 의원

△황의탁

코로나 확산으로 정부는 3차례에 걸쳐 긴급재난지원급을 지원했고, 전북도 역시 9차례에 걸쳐 1000여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하지만 1년 이상 이어진 도민의 어려움과 고통을 달래기엔 한참 부족하다. 정부와는 별도로 전북도가 지방정부로서 책임감을 갖고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지원에 나설 것을 제안한다. 특히 지난해 댐관리 부실로 인한 수해로 피해를 본 주민과 큰 손해를 감수하고 있는 소상공인의 생계안정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