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4 20:24 (수)
전주시, 퇴거위기 계층위한 긴급 주택 추가 예정
전주시, 퇴거위기 계층위한 긴급 주택 추가 예정
  • 김보현
  • 승인 2021.01.2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임대료 못 내 퇴거 위기 계층 위해 임대주택 5~10호 늘리기로

전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주거지 상실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을 위해 긴급 임대주택을 늘릴 계획이다.

전주시 주거복지센터(센터장 오은주)는 퇴거 위기 계층이 임시로 지낼 수 있는 희망홀씨 순환형 임대주택을 5~10호 추가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순환형 임대주택은 보증금과 임대료 없이 공과금만 내면 최대 6개월까지 임시로 거주할 수 있는 곳이다.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협의를 통해 LH소유 매입임대주택 및 평화동 영구임대아파트 장기 공실을 무상 제공받아 순환임대주택을 5호~10호 정도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운영중인 10호가 모두 꽉 차 대기자들이 늘어나서다.

센터는 또 임대료가 없어 거처 마련이 힘들거나 이사비용이 부족한 경우, 체납으로 난방·전기가 단절된 취약계층에게 긴급임대료와 이사비, 주거관리비도 지원하고 있다. 생필품이 없는 경우에는 주거용품도 제공하고 있다. 취약계층 1가구당 70만 원 한도로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