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8 10:07 (월)
군산지역 유흥음식업종.... ‘집합금지 중단’ 촉구
군산지역 유흥음식업종.... ‘집합금지 중단’ 촉구
  • 문정곤
  • 승인 2021.01.25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개월간 영업 못 해... 더 이상 돈 빌릴 곳도 없다”
“코로나19 노래방·식당은 괜찮고 술집에서만 전염되나”
“휴업기간에 대한 세금 및 임대료 감면 조치” 요구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가족들을 보다 못해 뛰쳐나와 극단적 선택을 결심한 업주들 소식은 ‘절망’이 뭔지를 실감케 하고 있다”

(사)한국유흥단란 군산시지부(지부장 유인옥) 사업주 및 종사자 40여 명은 25일 군산시청 앞에서 대정부 호소문을 통해 ‘유흥·단란주점 집합금지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군산에는 300개의 사업자와 3000여 명의 종사자가 생계와 후생을 위해 일하고 있다”면서 “이 가운데 80%가 생계형 업소지만 지난해 3월 방역 활동이 강화되기 시작한 이래 무려 8개월간이나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업주들은 물론 유흥종사자들과 그 가족들의 통장 잔고가 바닥 난지 오래지만, 임대료와 대출 원리금 상환은 꿈도 꾸지 못하고 있고 월세 보증금도 바닥나 건물주로부터 명도 소송을 당한 업주들도 즐비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처지에도 "중소벤처기업부는 자체 고시를 통해 ’유흥주점을 소상공인 대출 대상에서도 제외하라’고 명시함에 따라 재난지원 차원의 생계용 대출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일부 업주는 폐업을 결심했지만 밀린 임대료를 내야 폐업도 가능함을 알고 분노 끝에 그저 울기만하는 비참한 처지에 놓였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접객업종 간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며, 강제휴업에 따른 손실보상을 건의했다.

특히 “식당과 카페, 마트, 예식장 등 다수가 모이고 다수가 종사하는 업종들은 집합금지를 해제해도 감염병 추가확산 위험이 낮은가”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식당에서는 괜찮고 술집에서만 전염되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접객업소 간 형평성이 보장되지 않는 방역 대책에 신뢰를 갖고 동의할 수 없다”며 “정부는 유흥주점을 영업 재개 대상 업종에서 제외한 조치를 거두고 영업을 허용함은 물론 생활고 해결을 위해 휴업기간에 대한 세금 및 임대료를 감면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