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8 10:07 (월)
전주시·양대 노총 “착한 선결제·고용유지 동참” 협약
전주시·양대 노총 “착한 선결제·고용유지 동참” 협약
  • 김보현
  • 승인 2021.01.25 19: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25일 한국노총·민주노총과 사회적연대 협약 맺어
고용유지, 소상공인 돕는 선결제 운동 시민 확산 돕기로

한국노총·민주노총이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착한 선결제 운동과 고용유지에 동참하기로 전주시와 손을 맞잡았다.

전주시는 25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권기봉 한국노총전북본부의장, 박두영 민주노총전북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주시-양대 노총 사회적 연대 협약식’을 가졌다.

양대 노총은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와 산하기관 4000여 공직자들이 지난주부터 동네 상권 곳곳에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운동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양대 노총의 노조원들의 동참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크나큰 힘과 위로가 될 것”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양대 노총 대표자들은 “벼랑 끝에서 힘겹게 시간을 버티고 있는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통감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연대의 정신으로 착한 선결제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이와 관련 오는 3월 31일까지 70여 일 동안 진행되는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10만~30만 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착한 소비운동으로, 집이나 회사 근처 음식점에서의 선결제, 예술공연 티켓 선구매, 화훼업소 꽃바구니 비용 선결제 등 다양한 방식이 포함된다.

그간 10%의 캐시백이 지급돼왔던 전주사랑상품권의 혜택이 20%까지 주어지며 월 충전한도도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2배 늘어났다. 오는 27일부터는 대기업, 금융기관, 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과 라이온스, 로터리, 동 자생단체 회원 등 민간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카차카 2021-01-26 15:02:34
시와 씨잘데기 없이 이런 것 할게 아니라, 도내 양대 노총에서 도내로 들어오는 대기업에서는 파업 안한다는 선언을 해라. 기업 유치에 힘을 보태라. 기업이 들어와서 잘 유지해야 고용도 유지될 거 아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