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5 10:47 (목)
코로나19에 전북 지역 ‘경제·사이버 범죄’ 증가
코로나19에 전북 지역 ‘경제·사이버 범죄’ 증가
  • 최정규
  • 승인 2021.01.26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북지역 총 범죄 4만7469건
경제 범죄 1만3072건, 전년비 15%↑
사이버 범죄는 5742건으로 17% 늘어
이미지=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전북은 경제범죄와 사이버 관련 범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 총 범죄 발생 건수가 4만7469건으로 2019년에 비해 1.6%(783건) 감소했다. 하지만 사기·횡령·배임 등 지능·경제 범죄와 사이버 범죄는 증가했다.

지능·경제 범죄는 2019년 1만 1817건에서 지난해 1만 3072건으로 14.8%(1604건) 증가했는데 이 중 사기 15.5%(1482건), 횡령 5.6%(100건), 배임 19.8%(22건) 증가했다. 이 같은 수치는 코로나19로 인해 경기침체가 악화되면서 채권채무문제와 서민경제 침해 활동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비대면 활동이 활성화되면서 사이버 범죄도 증가했다. 사이버 범죄는 2019년 4900건이었지만 지난해 5742건으로 842건(17.2%)이 늘었다.

세부적으로는 사이버성폭력이 45.3%, 인터넷사기 13.3%, 사이버금융범죄 180% 증가했다.

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가 증가하면서 온라인을 이용한 범죄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외 5대 범죄(살인·강도·성범죄·절도·폭력)은 2019년보다 2.5% 감소했고, 교통사고도 14.5% 줄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각종 범죄의 증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찰은 각종 범죄의 특성에 맞는 범죄 예방과 검거 활동을 위해 총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