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5 10:47 (목)
전주 경원동서 조선시대 ‘전주부성 성벽’ 추가 발굴
전주 경원동서 조선시대 ‘전주부성 성벽’ 추가 발굴
  • 이용수
  • 승인 2021.01.26 19:3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유산연구원, 북동편 성벽 윤곽 확인
폭 5.2m, 길이 26m… 2018년 이어 두 번째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 인근에서 지난 2018년(왼쪽)과 올해 발굴된 전주부성 성벽 일부. /사진제공=전주시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 인근에서 지난 2018년(왼쪽)과 올해 발굴된 전주부성 성벽 일부. /사진제공=전주시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 인근 구도심에서 조선시대 쌓았던 전주부성의 성벽 일부가 추가 발굴됐다.

26일 전주시에 따르면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지난해 11월부터 진행한 전주부성의 성벽(1구역)과 성벽 바깥 부분(2구역) 발굴조사 결과 전주부성 북동편 성벽의 윤곽을 확인했다.

앞서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은 지난 2018년 시굴조사를 통해 한국전통문화전당 북동쪽 주차장 부지에서 처음으로 전주부성 성벽 기초부분 흔적을 발견했다. 당시 발굴된 성곽은 기초부분 1단만 남겨져 있었다.

이번에 전주부성 북동편 성벽의 기초시설이 발견된 1구역은 완산구 경원동3가 28-5번지 일원이다.

발굴된 성벽은 부성 하단의 1~2단이 잔존하는 상태로 성벽의 폭은 5.2m이며, 현재까지 조사된 체성의 길이는 26m, 잔존높이는 40㎝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2구역에서는 전주부성과 관련된 조선시대 유구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후백제 시대로 추정되는 층위에서 박석시설 등이 확인됐다.

시는 전주부성 북동편 성벽 일부가 확인됨에 따라 부지 4397㎡를 매입해 성곽을 복원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성벽 일부의 구체적인 축조방식을 살펴보고, 복원 및 정비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며 “향후 옥토주차장 부지에 대해서도 발굴조사를 추진해 전주부성 성곽의 잔존양상을 확인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부성은 영조 10년(1734년) 전라감사 조현명이 허물어진 성을 둘레 2618보, 높이 20자, 여장 1307좌, 치성 11곳, 옹성 1곳 등으로 고쳐 쌓은 것으로 ‘전주부성 축성록’에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21-01-28 00:59:10
허이고 그 넓은 성곽터를 발굴해서 복원을해? 그 터는 누가 다 파게 해준데? 세금으로 엄은 짓만! 전주시장은 조선시대화가 도시계획도 아니도 전국적으로 반하는 고도제한에 개발제한 행정으로 개인 제산권을 침해하는 뒤로 가는 정책!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90년대에 머물러 낙후화는 심화 되고 젊은 사람들은 죄다 타지행~

ㅎㅎㅎ 2021-01-27 15:36:37
전주사람들 문화재에 관심 있겠어요?
염불에는 관심없고 잿밥에만 눈독 들이니 될일도 않되요.
무슨 문화재? 개나 줘 버리지.
부동산 투기 말이나 나와야 눈이 번쩍 발광하지.
전북일보 자광 이런 부동산 투기에 눈이 멀어서
전주사람들 청맹과니 되었나?

많이 본 뉴스 랭킹 1위 2021-01-27 11:06:16
전북일보에서 많이 본 뉴스 랭킹 1위에 등극한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뒤덮힌 자랑스런 전주시에 전북 도민전체가 환영 합니다.
그런데도 왜 이렇게 습쓸하고 쓸쓸 할까요?
전주시민들은 영~~ 달갑지않고 유산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같습니다.
전주시민들의 세계문화유산을 천대하는 느낌에 슬픔이 앞섬니다.
댓글에 많은 찬성과 동의로 세계문화유산에 빛이 발하는 기회가 될수 있도록 성원을 보내 주셨으면 합니다.
특히 대한민국 역사학계와 대학교의 역사학과 관계 되시는 교수님 학생분들의 열화같은 성원을 부탁 드립니다.

세계문화유산 2021-01-27 09:06:14
전주에는 수많은 고대 --- 근대 유산 국보 보물이 땅속에 또 땅위에 무한히 펼쳐저 있는 신비의 매력이 있는 도시 이다.
전주 전체를 세계문화유산 유적지로 지정하여 현재의 국보가 훼손되지 않고 보존될 수 있도록 정부는 국가적으로 경주처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세계적인 자랑스러운 국보와 보물이 전북 전주에 있다는 것이 전북인 으로서 자랑스럽게 느끼며 후손들에게 물려 주어야 할 전북의 세계적인 국가문화재 이다.
전 전북 도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전주 전체가 자랑스러운 세계문화 유산에 지정될 수 있도록 박수를 보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