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2-28 11:38 (일)
‘수소특화 국가산단’ 유치, 정치권-행정 합작 모델 삼자
‘수소특화 국가산단’ 유치, 정치권-행정 합작 모델 삼자
  • 김재호
  • 승인 2021.02.22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일 군수 건의에 송하진, 김승수, 안호영 릴레이 공조 눈길

지난 20일 전북을 방문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완주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의 적극 지원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완주군 안팎에서는 ‘전북 정치권과 행정의 합작품’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역 100년 대계 현안을 놓고 도지사와 지자체장, 그리고 국회의원이 삼각 공조 체제를 이뤄 이낙연 대표의 확실한 지원 의지를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수소특화 국가산단의 완주군 유치를 최종 일궈내 ‘정치권-행정 합작’의 모델로 삼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20일 전북혁신도시 내 ‘전북삼락로컬마켓’에서 송하진 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안호영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방문 간담회를 열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박성일 군수는 환영사에서 이 대표가 국무총리 재임 시절인 지난 2019년 4월 완주산단의 수소경제 현장을 방문했고, 완주군은 2019년 말에 국토부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돼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이어 ”이 대표께서 시작을 했으니 마무리도 잘 해주셔야 한다”며 “완주군이 구상 중인 50만평 규모의 ‘수소특화 국가산단’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소 시범도시를 시작했으니 특화산단 조성으로 대미(大尾)를 장식해 달라고 간곡하게 건의한 것.

이에 송하진 도지사가 바통을 이어 받았다. 송 지사는 “박 군수가 꼭 필요한 건의만 했다. 수소 시범도시를 시작하셨으나 끝을 맺어 달라”고 거들었다. 이 대표와 친밀도가 강한 송 지사의 수소특화 국가산단 거들기에, 국회 안호영 의원(완진무장)도 곧바로 “수소기업 등이 완주군이 집적화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지원했다.

이에 질세라, 완주군과 수소 시범도시를 추진 중인 전주시의 김승수 시장도 “수소 시범도시를 같이 추진하는 완주 사업이 잘 돼야 전주도 좋다”고 적극 거들었다.

박 군수가 운을 떼고 송하진 도지사와 안호영 의원, 김승수 시장이 릴레이 지원에 나서자 이 대표는 밝은 표정으로 “송하진 지사께서 꼭 필요한 부분만 말씀 하신다”며 “지역의 수소경제 육성 방향을 잘 잡은 것이고, 바람직스럽게 가고 있다. 기왕에 한번(수소 시범도시) 했으니 두 번째(수소특화 국가산단)도 하지 않으면 욕먹는 경우가 있다. 끝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로 수소특화 국가산단 지원 입장을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총리 시절인 2019년 4월에 현대차 공장 등 완주의 수소경제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완주군이 수소경제를 선도해 주셔서 감사하다.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완주군 안팎에서는 “전북의 미래 신산업 발굴 육성에 정치권과 단체장 모두 한 마음이라는 대승적 관점이 필요하다”며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이 좋은 모델이 됐으면 좋겠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