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1 12:35 (월)
이낙연 “당정, 28일까지 넓고 두터운 추경안 합의 도출”
이낙연 “당정, 28일까지 넓고 두터운 추경안 합의 도출”
  • 김윤정
  • 승인 2021.02.22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는 28일까지 4차 재난 지원금을 포함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대한 합의를 정부와 도출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지난달 고용·가계 동향조사를 언급하며 “취업이 크게 줄고 경제활동 참가율이 하락하면서 가계 소득이 동반 감소하고 있다”면서“넓고 두터운 지원이 경제 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유치원 무상급식 검토를 제안했다. ‘만 5세 이하 의무교육’에 이어 이 대표가 자신의 ‘대선 의제’로 띄운 ‘신복지제도’의 두 번째 정책 제안이다.

이 대표는 “신복지와 신경제 두 날개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해나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한다”면서“유치원 무상급식은 새로운 민주당 시장의 최우선 과제가 하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야당이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폄훼를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위기로 벼랑 끝에 내몰린 국민을 돕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을 투입하는 것은 세계의 공통된 정책이다. 야당도 긴급재정명령을 통해 100조원을 투입하자고 제안한 게 엊그제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당은 2차·3차 재난지원금보다 4차에서 더 큰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