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2 20:20 (화)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 종합경기장 옆 아파트 조성 ‘찬성 의견’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 종합경기장 옆 아파트 조성 ‘찬성 의견’
  • 이용수
  • 승인 2021.02.2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중교일원 주택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의견청취안 채택
재개발 추진과정 철저한 감독, 개발정책의 일관성도 주문
20일 드론으로 촬영한 전주 종합경기장 옆 '전라중교일원 주택 재개발사업'의 정비구역. /조현욱 기자
20일 드론으로 촬영한 전주 종합경기장 옆 '전라중교일원 주택 재개발사업'의 정비구역. /조현욱 기자

전주 종합경기장 옆 대규모 아파트단지 조성을 위한 정비구역 지정이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문턱을 넘었다.

23일 열린 제378회 임시회 제2차 도시건설위원회에서 ‘전라중교일원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의견청취안’이 찬성 의견으로 채택됐다. 시의원들은 주택재개발 과정에 대한 전주시의 철저한 관리 감독, 일관성 있는 도시개발 정책 추진 등을 주문했다.

먼저 의견 제시에 나선 양영환 의원은 “일부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 신축 건물이나 건강관리협회 건물이 존치되는지”물었고, 이에 대해 유상봉 시 건축과장은 “사업 부지에 건축물이 392동이 있다. 이중 10년 이내 지어진 건축물이 60여 동에 이르며, 신규 건물 대부분 다가구나 다세대 임대·생계형으로 볼 수 있다. 그래서 반대 민원이 있었던 같다”며 “건강관리협회 건물 등은 사업 부지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주민 제안대로 사업을 시행하면 다른 곳으로 이전해야 할 사항이다”고 답했다.

전라중교일원 주택재개발이 그간 아파트 건축을 억제한 전주시 정책과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서윤근 의원은 “제안 이유에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삶의 질이 낙후되어 재개발한다고 돼 있다. 그렇다면 전주 모든 단독주택 주거지는 향후 불량 건축물이 발생할 것이고 삶의 질이 낙후될 텐데, 다 아파트를 만들어 갈 것이냐”며 “전라중일원은 주거환경 정비나 주택개발이나 여러가지 길 중에서 선택적으로 가장 적절한 길을 찾는 것인데, 재개발을 통한 대량의 아파트를 신축하는 것이 가장 적정하다고 판단하는지” 질의했다.

이에 대해 박영봉 시 생태도시국장은 “단독주택이 많은 구도심의 경우에는 국가 정책도 그렇고 전주시도 공공거점 뉴딜사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정 부분은 공동주택이 불가피하다”며 “옛 법원 앞 상가 건물 등은 존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양영환 의원도 “어느 한쪽에서는 재생하고 있고, 어느 한쪽에서는 재개발·재건축을 하고 있다. 전주시가 명확한 기준을 세울 필요가 있다”며 서 의원 주장에 힘을 실었다.  

특히, 조합 설립 등 재개발 추진 과정에서 전주시가 관리감독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박선전 의원은 “추진위원장·조합장이 어떻게 구성되느냐에 따라 진행 자체가 문제가 되기도 한다. 부조리가 없도록 행정에서 잘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전라중 에코시티 이전 추진과 관련해서도 ‘탁상행정’이라고 꼬집었다. “전라중 이전 후 대규모 아파트가 들어오면 중학교를 신설할 것이냐”고 지적했다. 전라중 이전은 전북교육청이 학교구성원 투표 등을 거쳐 추진했었다.

이밖에 33㎡ 임대세대와 84㎡형 분양세대 거주간의 위화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편, 전라중교일원 주택재개발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제시한 계획안에는 10만 6486㎡ 대지에 84㎡형 1704세대, 74㎡형 223세대, 59㎡형 260세대, 33㎡ 임대형 117세대 등 총 2304세대 28개 동을 짓겠다는 구상이 담겼다. 17층 이하, 하천변 100m이내는 12층 이하로 건설한다. 구역내 모든 건물은 철거할 계획이다. 10년 이내 지어진 건물이나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건물도 포함된다. 20년 이상 지난 노후 건축물은 84.8%에 이른다.

전라중교일원 주택재개발은 정비구역 지정에 이어 조합설립·사업시행 인가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이르면 3~4년, 아니면 10여년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