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2 20:20 (화)
고교 교육의 격변, 고교학점제 2025년부터 전면도입
고교 교육의 격변, 고교학점제 2025년부터 전면도입
  • 백세종
  • 승인 2021.02.2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이 자신이 듣고 싶은 과목 들어 일정학점 이수 못하면 졸업유예
전북지역 올해 31개 학교 운영 예정
기존학교들 박람회, 학부모 이해, 교과부담 개선 등 다양한 개선의견 나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내년부터 특성화고와 일부 일반계 교교의 수업형태가 확 달라진다.

현재 대학교처럼 학생이 과목을 선택한 뒤 신청하고 수업을 받은 뒤 학점을 받는데, 3학년 졸업시까지 일정 학점을 받지못하면 졸업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생기는 내용이 주 골자이다.

학점제를 통해 대학진학뿐만 아닌 학생들이 다양한 진로선택을 한다는 것이 교육당국의 학점제 도입의 목표이다.

 

△ 고교학점제란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공통과목을 이수한 후 진로·적성에 따라 과목을 선택하고, 이수기준에 도달한 과목의 학점을 취득·누적해 졸업하는 제도다. 학생들이 스스로 진로와 적성을 찾아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취지에서 도입이 추진 중이다.

대상은 현재 초등학교 6학년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2025학년부터 모든 고등학교가 학점제로 바뀐다.

당장 내년부터 2024년까지는 특성화고와 일반계교 부분, 2025년부터는 전면 도입이다.

고교생은 3년 간 총 192학점을 채워야 졸업할 수 있으며, 학점 요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에는 졸업이 유예될 수 있다. 현재 대학 계절학기 형태의 보충이수를 통해 학점을 추가로 얻을 수도 있다.

과목별 평가는 절대평가로 바뀌며 학점이 인정되는 A~E등급과 낙제점인 I등급(Incomplete)으로 나뉜다.

공통과목은 학생부에 성적과 석차를 표기하지만 선택과목은 성적만 표기하게 된다. 학생들은 A~E등급과 과목별로 3분의 2 이상 출석해야 학점을 딸 수 있다.

일반계고에서도 학생이 원할 경우 특목고 수준의 심화·전문과목과 직업계열 과목 등 다양한 과목을 선택할 수 있기도 하다. 학교 간 학력격차를 줄이자는 의도이다.

또한 소속 학교에서 개설되지 않더라도 인근 고교와의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수강할 수 있다. 지역대학이나 연구기관과 연계한 과목 개설도 가능하다

앞서 교육부는 2018학년도부터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선정해 학생 선택형 교육과정 운영과 지역 단위 고교학점제의 모형을 만들어 왔다. 지난해 732개교, 올해는 1457개교가 연구·선도(시범)학교로 운영될 예정이다.

 

△ 현재 전북은

전북도교육청은 2017년도부터 고교학점제 준비(시범)학교를 추진해 2019년 6개 학교를 지정했고 지난해에는 6개 학교 등 총 12개 학교를 운영 중이다.

도교육청은 올해 19개 학교를 더 늘려 총 31개 학교에서 고교학점제를 연구하고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2025년 전면 도입 전 해인 2024년까지 도내에서 고교학점제를 운용하는 학교를 96개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도교육청은 공동교육과정도 운영했다. 오순도순 공동교육과정 59개 강좌 741명, 온라인공동교육과정 15개 강좌 164명, 소수학생 선택과목 지원 26개학교 157개 과목을 운영중이다.

또한 진로중점(교과특성화) 학교들도 운영(19개 학교 21개 교과목)했다.

또한 부서별 고교학점제 준비를 위한 업무 협력 및 정책 추진을 위한 정책 추진단,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 현장 개선 목소리

전북에서 고교학점제가 운영이 3년차로 접어들면서 일선학교들의 개선요구사항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고교학점제 도입이 다양한 진로탐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교육체계에는 대입제도 고교학점제에 맞춰 개선돼야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이에 교육부도 고교학점제에 맞춘 대입 제도 개편을 예고하고 있기는 하다.

실제 운영 2년차에 접어든 A고등학교는 고교학점제와 관련한 박람회 등을 통해 각 교과에 대한 정보를 탐색할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야한다고 말하고 있다. 학점제와 과목 운영에 대한 정보가 너무 적다는 것이다.

전주의 B고등학교는 아직까지 학부모들이 고교학점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며,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효율적인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다른 C여자고등학교의 경우 인기과목등의 경우 수업의 질 저하와 학생관리 등의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고 있다.

학점제 운영 1년차인 D고등학교의 경우 학생들의 수요에 부합하는 다양한 교과목 개설을 위해 다교과 지도교사의 업무감량과 수업시수 조정이 필요하다고 도교육청에 건의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