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19:40 (일)
환경단체 “해수유통 결정으로 친환경적으로 지속하는 새만금을”
환경단체 “해수유통 결정으로 친환경적으로 지속하는 새만금을”
  • 김태경
  • 승인 2021.02.24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해수유통추진 공동행동, 새만금위원회 열린 24일 전북도청서 생명평화기도회
정세균 총리 “미래지향적으로 환경 생각을… 새만금 사업 전환하려면 도민 공감 필요”

“새만금 기본계획에 해수유통을 명시하고 수산업 복원 대책을 마련하라.”

새만금개발청의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을 심의하는 제25차 새만금위원회가 열린 24일 시민사회단체가 전북도청 현관 앞에서 ‘새만금 해수유통 결정’을 촉구하며 기자회견과 생명평화 기도회를 열었다.

시민단체는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해수유통 계획이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새만금 해수유통 결정을 촉구하면서 지난 16일부터 전북도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이어왔다.

이날 새만금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전북도청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는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미래지향적으로 환경을 생각하면서 먹고 사는 문제를 함께 고민해야 한다”며 “새만금 사업이 방향을 전환하려면 도민들의 공감을 얻는 등 필요한 절차가 있어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새만금 해수유통추진 공동행동·5대종단 새만금생명평화기도단·전북수산산업연합회·부안수협어촌계협의회 공동 주최로 오후 1시부터 열린 이날 회견에서는 종교인과 어민을 비롯해 도내 43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자리를 채웠다.

새만금위원회가 열리기 1시간 전부터 전북도청 현관 앞에 모인 시민사회단체는 새만금생명평화노래를 부르고 해수유통기원기도를 올렸다. 이 기도회에는 개신교·불교·원불교·천도교·천주교 등 5대 종단 관계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선언문을 낭독하면서 “지속하는 친환경 새만금을 기원하는 우리의 외침은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 알게 되듯 생명과 평화를 위해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현 새만금 해수유통추진 공동행동 집행위원장은 “새만금위원회가 30년 새만금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상생의 대안으로 환경과 지역경제를 살리는 역사적인 해수유통 선언을 끌어내길 바란다”며 “새만금을 친환경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대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