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3 15:30 (금)
정헌율 시장,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광폭 행보 보폭 넓혀간다
정헌율 시장,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광폭 행보 보폭 넓혀간다
  • 엄철호
  • 승인 2021.02.2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헌율 익산시장·김수흥 국회의원 국토부 철도국장 면담
1월 국무총리 면담을 시작으로 국회의원 및 관계부처 방문 등 광폭 활동 이어가

정헌율 익산시장이 물류 및 광역환승센터 구축을 통한 복합개발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는 물론 익산발전의 성장동력 발판을 확보할수 있는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을 위한 광폭 행보의 보폭을 갈수록 넓혀가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24일 김수흥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및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갖고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수립 중인‘전국 철도차량기지 중장기계획’에 익산역 철도차량기지의 이전이 반드시 포홤되길 간절히 요청했다.

앞서 정 시장은 지난 1월 초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시작으로 국회의원과 관계부처를 잇달아 찾아 나서는 등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을 위한 국가계획 반영을 지속적으로 호소·요구하는 광폭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아울러 정 시장은 이날 자리에서 국가 철도운영전략과 현재의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노후화 및 한계성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장래 국가철도운영의 효율화를 위해서라도 익산역 철도차량기지의 이전은 이번 중장기 계획에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국토교통부는 중장기 철도운영 전략인 철도의 고속화, 연결성 강화로 전 국민에게 양질의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0km이상 장거리는 고속차량을 운행하고 200km 미만 중·단거리는 셔틀열차(EMU-150) 운행, 고속노선과의 환승체계를 강화한다.

이를 토대로 전국 주요 거점을 철도로 2시간대 이동할 수 있도록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익산역은 이 계획에 따라 익 호남선(용산~익산~목포), 전라선(용산~익산~여수)의 고속열차 거점역으로 운행되며 인근 역은 익산역에서 환승 후 셔틀열차를 통해 이동하게 되는 계획을 감안할 때 익산역 열차 운행 횟수가 대폭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가철도의 효율적이고 안전한 운행을 위해 광역적인 환승센터구축과 익산역 철도차량기지의 확장·이전이 절대 필요한 이유이자 당위성이다.

1912년 철도개통 이후 익산역은 교통의 중심역으로써 도시의 성장을 이끌었지만 철도운행 철로와 더불어 철도차량의 점검과 수리를 담당하는 약 99,000㎡ 규모(3만평)의 철도차량기지가 도심을 동서로 단절시켜 도시 발전을 크게 가로막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주거지역과 인접해 있어 차량검수시 발생하는 소음·진동으로 인해 도심지 정주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어 주변지역 거주 시민들로부터 지속적으로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 시장은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은 새만금을 품은 유라시아 대륙철도로 나아가는 첫 단추이기 때문에 물류와 복합환승센터 등 복합개발까지 내다볼수 있는 차량기지 이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