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1 09:47 (수)
특혜시비 논란 ‘새만금 수상 태양광발전 345㎸ 송·변전설비 건설공사’ 유찰
특혜시비 논란 ‘새만금 수상 태양광발전 345㎸ 송·변전설비 건설공사’ 유찰
  • 이종호
  • 승인 2021.02.2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주처에 지분을 가지고 있는 특정회사와 공동이행방식의 계약을 맺도록 강제해 특혜시비가 벌어졌던 ‘새만금 수상 태양광발전 345㎸ 송·변전설비 건설공사’가 유찰됐다.

새만금솔라파워㈜는 지난 24일 345kV 송·변전설비 건설공사 입찰결과 공고를 통해 경쟁입찰 불성립으로 유찰됐다고 밝혔다.

당초 이번 입찰에는 대우건설, 삼성물산, 롯데건설, 대림건설, 지에스건설, 한화건설, 동부건설,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등 9개사가 입찰참가적격자로 선정돼 수주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낙찰업체가 제3의 계약자인 현대글로벌과 공동이행계약을 체결토록 하는 조건을 내세워 태양광 업계의 반발을 사며 특혜논란이 불거졌다.

현대글로벌은 투자목적회사인 새만금솔라파워에 지분 19%를 출자한 회사며 새만금솔라파워에도 이 회사 출신이 상당수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공고에 명시된 제3의 계약자 사업범위는 100MW 수상구조물(구조물, 부유체, 계류장치) 납품 / 설치공사 및 전기공사, 300MW DC 저압선로 전력간선 케이블 납품 및 100MW 설치공사, 300MW AC 저압선로(인버터~수배전반) / 특고압선로(전기실~공용접속망) 전력간선 케이블납품 및 100MW 설치공사, 300MW 전기실 상부 건축 / 하부 구조물 납품 및 설치공사와 300MW 접속반 / 인버터 / 수배전반 납품 및 100MW 설치공사, 300MW 모니터링시스템(통신 / 감시 / 보안시설) 기자재 납품 및 구축공사 등이 포함돼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수행하기 어려운 계약조건이라며 공기업인 한수원이 상당수 지분을 보유한 만큼 국가계약법령을 적용해 재공고해서 특혜시비를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결국 한화솔루션과 광주지역 건설업체 등 2개사만 입찰제안서를 내는 데 그쳤지만 광주지역 업체가 응찰을 포기하면서 입찰이 성립되지 않아 유찰사태가 벌어졌다.

새만금솔라파워는 재공고를 검토하고 있지만 관련업계에서는 제3의 계약자 공동이행방식 조건이 해소되지 않으면 입찰에 참가할 업체가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새만금 솔라파워는 제3의 계약자 공동이행방식을 고수한다는 방침이어서 재공고이후에도 유찰사태가 발생할 공산이 커지고 있다.

2차례 유찰사태가 발생할 경우 단독 응찰한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을 수 있게된다.

새만금소라파워 관계자는 “현대글로벌과 공동이행방식 조건 개선을 검토하지는 않고 있으며 재공고를 검토중이다”며 “재공고이후 유찰이 될 경우 단독응찰업체와 수의계약을 할수 있다는 규정이 있지만 현재로서는 검토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