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외국인 노동자 활용 필요’ 농협 인력중개센터 실효성 확보해야
‘외국인 노동자 활용 필요’ 농협 인력중개센터 실효성 확보해야
  • 강인
  • 승인 2021.02.25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지자체, 농협이 협력해 부족한 농업인력 보강을 위해 인력중개센터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지만 농촌인력부족현상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마저 구하기 힘들어지면서 현장에서는 “불법체류 외국 노동자라도 구하고 싶다”는 아우성까지 나오고 있다.

일선현장에서는 코로나19가 해소되지 이전까지는 취업비자가 없는 외국인도 한시적으로 고용할수 있는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5일 전북농협에 따르면 도내 인력중개센터는 모두 29곳이다. 전국 130곳 대비 높은 22% 수준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은 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정부 차원의 지원이 시작된 2018년 도내 인력중개센터 중개 실적은 연인원 3만5392명이었고 2019년 5만6968명, 지난해 9만1736명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적지 않은 성과에도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고군분투하는 상황이다.

김제 한 농민은 “비료나 작물 포대를 들어 옮길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하지만 농촌에는 노인들뿐이라 힘든 일을 할 수 있는 인원에 한계가 있다”면서 “안 되는 줄 알지만 일을 하겠다고 찾아오는 (취업비자가 없는) 외국인 노동자가 반가울 지경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에서 현장 점검을 나온다고 하면 외국인 노동자가 모두 도망간다. 단속을 하지 말라고도 못 하겠고, 농사를 포기할 수도 없어 답답한 노릇이다”고 상황을 전했다.

인력중개센터가 처음 설치될 당시 농촌 인력 문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인력수급을 해결하기 위해 설치한 인력중개센터 관계자가 오히려 인력난을 토로하는 상황이다.

문제 해결을 위해 인력중개 현장에서는 작목별 농사시기에 맞춰 다른 지역까지 찾아 인력을 모집하고 있지만 충분한 인력 공급에 한계가 있다.

이에 외국인 노동자 고용 폭을 늘리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농협 일자리중개센터 관계자는 “인력 중개를 위해 일하는데 인력 수급이 가장 큰 문제다. 농촌에서 일하겠다는 사람이 없다”며 “제도 개선을 통해 취업 비자가 없는 외국인 노동자를 한시적으로 고용할 수 있도록 해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