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문대통령, “행정구역 경계 뛰어넘는 발전 계획 맞춤형 지원할 것”
문대통령, “행정구역 경계 뛰어넘는 발전 계획 맞춤형 지원할 것”
  • 김준호
  • 승인 2021.02.25 19: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방문…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점검
“초광역 협력은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비전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지자체들이 서로 협력해 행정구역의 경계를 뛰어넘는 창의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한다면, 정부도 함께 맞춤형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행사에 참석,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동남권을 시작으로 초광역 협력이 전국 곳곳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울·경 3개 지역을 경제·생활·문화·행정공동체로 묶는 전략으로, 오는 2040년까지 인구는 800만 명에서 1000만 명으로, 지역 내 총생산(GRDP)은 현재 보다 2배가 늘어난 491조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수도권 집중화 현상을 들며 “수도권 집중은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다. 수도권도 과밀로 주거·교통·환·일자리 등 어려움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국가균형발전은 국민 모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동남권이 수도권과 경쟁하는 국가 발전의 양대 축으로 자리매김한다면 우리는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킬 수 있다”면서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 사례가 다른 권역으로 퍼져나간다면 우리가 꿈꾸던 다극화, 입체화된 국가균형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초광역 협력은 계속 진화하고 발전하는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면서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을 시작으로 초광역 협력이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게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할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힘껏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진구에 위치한 부전역에서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및 행정공동체 조성 방안 등을 보고받은데 이어 가덕도 신공항 후보지로 이동해 ‘가덕신공항 추진 상황’과 ‘동남권 문화공동체 조성 방안’을 청취했다.

이후 부산신항으로 자리를 옮긴 문 대통령은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동북아 스마트 물류 플랫폼 구축 등 경제공동체 방안을 포함한 ‘동남권 메가시티 비전’을 보고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탈호남이주비내놔 2021-02-26 15:52:55
지역 균형 발전에서 갱상도는 빼라 이 갱상도 넘아~~!!!!!!!!!!!!!

그렇게 쳐 먹고 또 쳐 먹겠다는 거냐~~!!!!!!!!!!!!!!

광복 이후 갱상도는 인구가 증가했다.

갱상도에 광역 대도시가 몇 개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