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1 10:05 (수)
(종합) ‘전주 피트니스센터’ 29명 집단 감염… 누적 확진 1179명으로 늘어
(종합) ‘전주 피트니스센터’ 29명 집단 감염… 누적 확진 1179명으로 늘어
  • 천경석
  • 승인 2021.02.26 13: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새 n차 감염 속출…관공서·요양병원에도 영향
거친 호흡 탓 마스크 틈새로 바이러스 새어 나간듯
25일 전북도의회 직원 양성… 전직원 출근자제 당부
전북도의회 제379회 임시회 2주 연기, 16일 개회

전주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며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하루만에 n차 감염자가 속출하고, 도내 요양병원과 관공서까지 번질 우려도 큰 상황이다.

26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전주시 효자동 A 피트니스센터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29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전주 28명, 김제 1명이다. 

최초 확진자인 피트니스센터 강사(1149번)와 이용자 22명, 이들을 통한 n차 감염 6명 등이다. 센터 관련 검사자는 800명이 넘어섰으며, 이 가운데 235명은 자가격리 조치 됐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해당 센터에서 진행한 ‘스피닝’을 집단감염 사유로 추정하고 있다.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센터에서 운동을 한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움직임이 격하고 구호를 외치거나 노래를 부르는 ‘스피닝’의 특성상 마스크 빈틈을 통해 바이러스가 외부로 유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는 김제의 한 요양병원 종사자와 전북도의회 직원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해당 요양병원은 현재 코호트 격리 조치됐으며, 병원 종사자 3명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분류돼 자택에서 격리 조치 중이다. 환자 85명에 대해서는 새로운 의료진이 투입된 상황이다.

전북도의회도 확진자 발생에 따라 현재 접촉자 19명(자가격리 13명, 능동감시 6명)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에 대해 출근 자제를 당부했다.

아울러 3월 2일로 예정된 제379회 임시회 일정을 2주 연기해 16일 개회하는 것으로 발표했다. 전북도청 또한 확진자와 접촉이 있던 직원들을 공가 처리하고 자택에 머물도록 안내했다.

한편, 이로써 전북도내 확진자는 1179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탈호남이주비내놔 2021-02-27 11:35:47
ㅁ 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