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9 20:01 (월)
전주대 축구, 13년 만에 ‘통영기 우승’ 도전
전주대 축구, 13년 만에 ‘통영기 우승’ 도전
  • 육경근
  • 승인 2021.03.0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계대학축구연맹전 통영기 결승 진출
7일 지난해 왕중왕전 우승팀 선문대와 격돌

전주대 축구부(감독 정진혁)가 13년 만에 춘계대학축구연맹전 우승에 도전한다.

전주대는 지난 1일 산양스포츠 파크경기장서 열린 용인대와 춘계대학축구연맹전 통영기 준결승서 전·후반 90분 혈투 끝에 1대1로 승부를 가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서 12대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특히 전주대는 지난 2008년 결승 진출 이후 13년 만에 통영기 우승컵에 도전한다.

출발은 불안했다.

전주대는 예선 첫 경기에서 홍익대에 0대1로 패했지만 예선 2번째 경기부터 무서운 공격력으로 초당대 3대0, 신성대를 4대0으로 누르고 조 2위로 본선에 올랐다.

본선 22강전에서는 영남대를 2대1, 16강전서 광운대를 3대1, 8강전서 성균관대를 5대3으로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정진혁 감독은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호인 총장을 비롯해 학교 구성원들이 축구부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지원으로 결승에 진출했다”고 말했다.

특히 “추운 날씨에도 선수들이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해줘 경기에서 승리했다”며 “지난 2008년 결승에서 연세대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번에는 꼭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전주대는 오는 7일 11시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지난해 왕중왕전 우승팀인 선문대와 결승전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