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전북도민, 코로나19 여파 속 보건·예식 관련 서비스 ‘불만 높았다’
전북도민, 코로나19 여파 속 보건·예식 관련 서비스 ‘불만 높았다’
  • 엄승현
  • 승인 2021.03.0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지난해 접수된 소비자상담 2만 192건 분석 결과 발표
보건·위생용품, 예식서비스, 상품권, 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 등 코로나19와 관련된 상담 대폭 증가
전북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스마트폰 등 이용 쇼핑 증가에 따른 소비자 문제 다양하게 발생, 소비 환경에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 노력”

코로나19 사태가 1년이상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의류섬유 및 여행, 예식서비스 등에 대한 전북도민의 불만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도는 2일 지난해 1372소비자상담센터로 접수된 도내 소비자상담 2만 192건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의류·섬유(938건), 국외여행(534건), 이동전화서비스(531건), 투자자문 컨설팅(526건), 정수기 대여(403건) 등과 관련한 계약 관련 소비자상담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소비자 상담 건수 중 보건·위생용품 관련 상담 건수가 전년 대비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24건에 불과했던 보건·위생용품 상담 건수는 2020년 295건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이 같은 증가율은 코로나19가 심각해지면서 마스크, 손 세정제, 소독약 등 용품 구매가 급증했고, 이에 따른 계약 불이행 등이 많아지면서 불만 상담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은 예식 계약과 관련한 서비스(2019년 37건에서 2020년 230건)가 521.6%의 증가율을 보였고, 상품권(2019년 58건에서 2020년 130건)과 관련된 불만 상담은 124.1%가 증가했다.

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 역시 2019년 상담 건수가 63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138건으로 증가해 증가율 119%로 집계됐다.

전북도는 이 같은 상담 건수들이 코로나19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했으며, 특히 상품권 불만의 경우 외출 제한으로 인해 사용 기간이 만료되면서 관련 상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자택에서 거주하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모바일 게임과 같은 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 이용이 증가, 이와 관련 계약해제 및 위약금 상담 역시 많아진 것으로 봤다.

전북도는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취약분야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소비자교육, 이동상담실, 소비자감시단 등 다양한 소비자 권익보호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감시단 15명을 투입해 방문·전화·통신판매업 등 특수거래분야 1만 5000여개 업체를 중점 모니터링하고 위반 사업자에 대해 행정처분들을 강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방침이다.

김용만 전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스마트폰과 SNS를 이용한 쇼핑이 증가하면서 소비자 문제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소비자안전과 권익증진을 위해 소비자들이 소비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