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전북중진공, 위기 기업 골든타임 잡는다
전북중진공, 위기 기업 골든타임 잡는다
  • 강인
  • 승인 2021.03.0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지역본부와 전북서부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지속으로 재무건전성이 악화된 중소벤처기업을 돕기 위해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하고 정책자금 250억 원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진공과 은행이 경영 위기 중소벤처기업에 구조개선계획 수립 비용과 신규대출, 기존 대출금 만기 연장을 파산·회생 전에 선제적으로 지원해 경영 정상화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통해 15개사에 신규 유동성 공급과 만기연장 등 55억 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중진공은 올해 구조개선센터를 정식 출범하고 자금 규모를 250억 원으로 확대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전북 재도전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을 신청하면 된다.

김근영 중진공 전북본부장은 “금융기관과 협력을 바탕으로 경제 환경 변화에 취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구조개선을 지원해 조기 경영 정상화를 뒷받침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