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1 10:38 (수)
익산 미륵사지 가마터 보호각 새 단장
익산 미륵사지 가마터 보호각 새 단장
  • 송승욱
  • 승인 2021.03.03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과 어우러진 현대적 디자인으로 교체
미륵사지 가마터 보호각(정비 후 보호각 모습)
미륵사지 가마터 보호각(정비 후 보호각 모습)

익산시가 미륵사지 내 가마터 보호각을 새롭게 단장해 3일 일반에 공개했다.

이번 사업은 정부혁신이자 적극행정을 위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일환으로, 시는 가마터 보호각의 색과 재질이 유적과 이질감이 있다는 의견을 반영해 기존 철 구조물을 이용해 현대적이면서 단순한 모양으로 교체했으며 관광객 편의를 위해 화장실도 설치했다.

새로 단장한 보호각은 기존의 벽과 지붕을 없앤 후 진회색의 금속판으로 건물 전체를 감싸게 하고 근처에 소나무를 심어 유적 경관과 조화를 이루게 했다.

또 난간과 금속 창살은 커다란 투명 유리창으로 교체하고 전시 소개 안내판도 설치해 가마의 모습도 더 정확히 관람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가마의 보존을 위해 환기시설도 보완했다.

익산 미륵사는 백제 무왕대(600~641년)에 창건돼 1600년대까지 유지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해당 가마터는 조선시대 기와 가마터로 미륵사에서 기와를 자체 공급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시 관계자는 “관람객들이 문화재를 더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편의시설 확충에 힘쓰겠다”며 “문화재 보호시설이 문화재 고유의 성격을 유지하면서 관람에 도움이 되도록 디자인 구성에 반영하고 설치 등에도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