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1 09:47 (수)
전북 거주 미얀마 결혼이주여성 마알라 씨 “국제사회가 나서 도와주세요”
전북 거주 미얀마 결혼이주여성 마알라 씨 “국제사회가 나서 도와주세요”
  • 강정원
  • 승인 2021.03.07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곤에 아버지·동생 가족들 거주… 남동생은 시위대 합류
결혼이주여성 마알라 씨가 독재에 저항하고, 대의를 위해 희생한다는 뜻으로 미얀마 반 쿠데타 시위대를 지지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 마알라 씨가 독재에 저항하고, 대의를 위해 희생한다는 뜻으로 미얀마 반 쿠데타 시위대를 지지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현재 미얀마 군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끌어내려야 합니다. 우리들의 힘으로는 역부족입니다. 전 세계가 나서서 도와주세요.”

군부가 지난달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뒤 이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유혈 진압하고 관련 인사들을 구금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지 13년 된 결혼이주여성 마알라(가명·52) 씨의 호소다.

마알라 씨는 전북에 거주하고 있는 미얀마 국적 외국인 826명(2020년 12월 31일 기준,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사무소 통계) 중 한명이다.

도내에서 한국인 남편과 살면서 식당에서 근무하고 있는 마알라 씨는 하루에도 몇 번씩 휴대전화를 들여다본다. 현재 미얀마 군부가 마구잡이 총격을 감행하는 양곤에 거주하고 있는 아버지와 여동생·남동생 가족들이 걱정돼서다. 특히 남동생은 시위대에 합류해 민주화운동에 참여하고 있어 마알라 씨는 더욱 애가 탄다.

그는 “남동생이 낮에는 시위를 하고 저녁에는 집으로 돌아온다고 들었다. 군부가 총격을 가하기 전 가족들과 통화를 했었는데,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군부가 낮에는 시위대에 마구잡이 총격을 감행하고, 밤이 되면 얼굴을 기억했다가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의 집에 들이닥쳐 잡아간 뒤 마구 때리고 풀어주는 등 악행을 일삼고 있어 매우 불안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마알라 씨가 마지막으로 미얀마에 다녀온 것은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전인 지난 2019년 11월. 당시 남편과 함께 찾은 고국은 여느 때처럼 평화로웠다고 한다. 이들 부부는 남편의 제과제빵 기술로 미얀마에 정착할 계획도 세웠었지만 군부의 쿠데타로 물거품이 될 처지에 놓였다.

그는 “내년쯤 남편이 먼저 미얀마에 들어가서 제과제빵 기술로 자리를 잡으면, 2~3년 뒤에 내가 들어가 정착하려고 했다”면서 “하지만 이번 사태로 우리 부부의 계획이 수포로 돌라갈 처지에 놓여 많은 심경의 변화가 생겼다”고 토로했다.

마알라 씨도 대학생이었던 지난 1988년 군부에 저항하는 민주화운동에 참여했었다. 당시에도 군부에 의해 대학생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이 많은 죽임을 당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선거를 통해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 있었지만 군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과거에도 그렇지만 현재의 군부도 부정부패가 많습니다. 하지만 1988년 민주화운동 이후 많은 부분이 바뀌었고, 미얀마의 부정부패가 하나 둘씩 사라져 가면서 국가도 많은 발전을 이룩했습니다. 현재의 군부 쿠데타는 시대를 역행하는 것입니다.”

마알라 씨는 미얀마 사태 이후 매일 같이 가족과 국민들을 생각하며 기도를 한다.

그는 “미얀마의 상황은 현재보다 더욱 악화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는 현재의 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 미얀마에 하루빨리 평화가 찾아올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나서서 도와줘야 한다”며 호소했다.

한편 미얀마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하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영어로도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함께 올린 데 이어, 해시태그 ‘저스티스 포 미얀마’(#JusticeForMyanmar), ‘스탠드 위드 미얀마’(#standwithmyanmar)도 같이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