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3 15:30 (금)
농진청 ‘친환경’ 기관으로 거듭난다
농진청 ‘친환경’ 기관으로 거듭난다
  • 강인
  • 승인 2021.03.08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이 정부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녹색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농진청은 주차장 부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하고 울타리를 따라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고 있다.

농진청 뒤편 주차장에 조성 중인 태양광 발전 시설은 자가발전으로 공공요금을 절약하고 차량 차광막으로 활용하기 위해 기획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기관 태양광 보급 지원 사업으로 시설과 설치 비용 13여억 원을 지원한다.

해당 부지에는 425w 기준 태양광 판넬 1666개가 들어서 708kw/h 규모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태양광 시설이 들어서면 연간 8500여만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광 시설은 오는 6월까지 조성을 마무리 하고, 7월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농진청으로 기부채납 될 예정이다.

또 농진청 울타리를 따라 도시 숲이 조성되고 있다. 전북혁신도시 미세먼지와 악취 저감, 경관 개선 효과를 위해서다.

전주시가 추진 중인 ‘혁신도시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사업 일환이다. 농진청 인근 2만9400㎡ 부지에 목백합 같은 나무 수백 그루를 심고 가로수 길을 조성하고 있다.

농진청과 전주시는 해당 사업 진행을 위해 지난해 9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농진청은 공개공지 내 식재할 수종과 농업과학관 연계 가로길 조성에 대해 합의했다. 가로수길 조성은 향후 사업 진행 방향에 따라 유기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 시설과 도시 숲이 조성되면 친환경을 강조하고 있는 시대 요구에 부합하는 기관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농업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다른 기관 사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