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9 20:01 (월)
4.7 보궐선거 한 달 앞으로 여야 선대위 출범… 단일화 관건
4.7 보궐선거 한 달 앞으로 여야 선대위 출범… 단일화 관건
  • 김윤정
  • 승인 2021.03.0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모두 8일 각각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들어갔다.

여야가 선대위를 꾸리면서 후보 단일화 논의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서울 종로구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1차 회의를 가졌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고, 최고위원들과 서울·부산시당 위원장이 공동 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대표는 “박영선 후보는 오랜 기간 서울시정을 꿈꾸고 설계해 왔고, 전략을 동시에 갖춘 아주 보기 드문 지도자”라고 했다.

민주당은 박 후보 지원에 총력을 쏟아 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박 후보 캠프에는 현재 고민정·이수진(동작)·천준호 의원 등이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박양우 전 문체부 장관 등이 박 후보와 함께 하는 가운데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도 국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을 맡는다. 민주당은 중앙선대위 선거대책본부장에 박광온 사무총장을, 정책비전본부장에는 홍익표 정책위의장을, 선거지원본부장에는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종합상황실장 겸 전략본부장에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을 각각 임명했다.

국민의힘은 같은 날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를 통해 4.7 재보궐선거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선대위원장을 맡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LH 직원 투기 의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공동 부위원장에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정진석 의원이 맡는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지난 7일 긴급회동한 데 이어 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다시 만나 단일화 논의를 이어갔다.

야권 후보 양측은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오는 18일 이전까지 단일화 협상을 마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