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7 18:32 (토)
이기전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청춘마이크 공모사업 물의 사과”
이기전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청춘마이크 공모사업 물의 사과”
  • 문민주
  • 승인 2021.04.05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입장 밝혀… 홈페이지 사과문 게재
“문제점 등 자체 조사해 조치 취할 것”
전북문화관광재단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과문.
전북문화관광재단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과문.

중앙 공모사업 선정 과정에서 지역 민간 문화예술단체와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해 전북문화관광재단의 이기전 대표이사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이 대표이사는 5일 “지난번 청춘마이크 공모사업 관련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도민, 예술인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이사는 이번 일을 공공과 민간 영역을 명확히 구분 짓는 기회로 삼겠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주요 정책사업 등 재단이 직접 추진해야만 하는 사업 외에는 구분해서 참여함은 물론, 민간단체의 정부 공모사업 등에는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이 건과 관련해 진행상 부적절한 사항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체 조사해 이후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밝혔다. 문서상 문제 제기뿐만 아니라 유선상 의혹 제기 등 드러나지 않은 부분까지 살펴보겠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이사는 “앞으로 지역 문화예술인들과 적극적인 소통하고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한 사과문은 재단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