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7 18:32 (토)
한국소리문화전당, 고창문화전당, 부안예술회관 공연콘텐츠 공동제작 협약
한국소리문화전당, 고창문화전당, 부안예술회관 공연콘텐츠 공동제작 협약
  • 김세희
  • 승인 2021.04.06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전당 연회장 ‘공연콘텐츠 공동제작·배급’ 위한 업무 협약
동학농민혁명 주제로 ‘태권유랑단, 녹두’ 브랜드 공연 공동제작
우석대 태권도학과, 고창농악보존회, 하이댄스퍼포먼스 등 참여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6일 전당 연회장에서고창문화의전당, 부안예술회관과 ‘공연콘텐츠 공동제작·배급’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협약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하 한문연)의 ‘문예회관-예술단체 공연콘텐츠 공동제작 배급 프로그램’선정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창작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시기 문예회관과 지역 예술단체가 예술로 공존 상생하는 생태계를 마련하기 위함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각 문예회관 뿐만 아니라 공연에 참여하는 우석대학교 태권도학과, 고창농악보존회, 하이댄스퍼포먼스, 퓨전국악실내악단 소리애도 함께 참여했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예술단체의 정보공유와 교류 △공동으로 작품 기획·제작·투자 △공동 명의의 지역별 순회공연 개최 △상호 필요한 벤치마킹 협조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 기관은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전북의 특화된 소재를 가지고 창작 태권소리극 <태권유랑단, 녹두>라는 브랜드 공연을 본격적으로 제작한다.

<태권유랑단, 녹두>는 조선시대로 간 태권유랑단이 고창을 시작으로 부안, 전주로 이동하며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이해하고 고군분투한다는 역사 판타지 창작극으로, 국악 기반에 태권도, 농악, 댄스 퍼포먼스 등을 조합해 구성할 계획이다.

공연은 11월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을 시작으로 고창문화의전당, 부안예술회관에서 총6회 공연하며, 전북 예술인 70여 명이 참여한다.

박홍재 문화사업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전라북도 각 시·군의 균형 있는 문화예술 발전의 필요성에 공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연 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지역의 문예회관들과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