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7 18:32 (토)
코로나19로 어려운 임업인 위해 전북도 바우처 사업 추진
코로나19로 어려운 임업인 위해 전북도 바우처 사업 추진
  • 엄승현
  • 승인 2021.04.06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가당 100만 원인 코로나19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와 30만 원인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전북도는 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임업인을 대상으로 바우처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는 판로 제한, 매출 감소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가에 100만 원을 직접 지원하는 사업이며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 사업은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규모 영세 임가의 경영 불안 해소를 위해 3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차 신청기간은 오는 12일부터 30일까지이며 5월 17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2차 추가신청은 5월 17일부터 5월 21일까지, 지급은 31일에 진행된다. 다만 예산소진 시 신청 및 지급이 불가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현장 접수와 우편 접수(등기우편)로 되며 선불 충전 카드로 지급된다.

황상국 전북도 산림경영팀장은 “예산이 소진될 경우 바우처를 못 받을 수 있는 만큼 많은 도민께서 신청해 많은 혜택을 받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