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7 18:32 (토)
진안지역 조합원들, 무진장축협 정관개정 철회촉구 집회 개최
진안지역 조합원들, 무진장축협 정관개정 철회촉구 집회 개최
  • 국승호
  • 승인 2021.04.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무진장축협 본소 건물 인근서 진안지역 조합원들이 정관개정 철회를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8일 무진장축협 본소 건물 인근서 진안지역 조합원들이 정관개정 철회를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정관개정을 시도하는 무진장축협 건물에 불을 지르고 싶은 심정입니다.”

정부(농식품부)의 유권해석을 도외시한 채 정관개정을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무진장축협을 비판하며 ‘개정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조합원 집회가 진안지역에서 열렸다.

무진장축협 진안지역 조합원 70명 가량은 8일 축협 본소(주사무소) 건물과 10미터 가량 떨어진 군청 주차장에서 집회를 갖고 “법적 근거 없는 부적절한 정관개정 강행을 즉각 철회하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날 집회는 무진장축협이 지난달 22일 농식품부로부터 정관개정의 부적절성에 대한 유권해석을 받아놓고도 이를 비공개한 채 개정 절차를 밟자 진안지역 조합원들이 격분하면서 이뤄졌다. 시급성도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를 구실 삼아 우편을 이용한 ‘서면 개정’이라는 기발한(?) 방식의 개정을 강행하는 것은 ‘꼼수’라는 게 진안지역 조합원들의 비판이다.

발언에 나선 한 조합원은 마이크를 잡고 정관개정의 위법 부당성을 조목조목 설명, 집회 참가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집회 참가자들은 “장수축협과 합병 당시엔 합병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감안해 농림부장관이 현재와 같은 임·대의원 수 배정(진안 35, 장수 25, 무주 15)을 특별 인가한 것인데 이제 와서 왜 다시 조정하려 하나”라며 “‘이 조항은 앞으로도 계속 유효하다’는 농식품부의 답변(유권해석)을 어기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농식품부의 답변을 무시하고 정관개정을 강행하는 조합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는 이른바 ‘축협 사태’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전춘성 진안군수와 김광수 군의회의장, 이우규 부의장은 물론 신갑수·정옥주·박관순·김민규 의원이 자리를 함께하며 조합원들의 외침에 동조했다.

전춘성 군수는 “군민의 자존심을 건드리거나 군민을 우습게 아는 일이 일어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 뒤에 계신 전체 군민과 군수인 제가 여러분과 함께할 테니 힘내시라”라고 응원했다.

김광수 의장은 “무진장 3개 군은 하나의 축산인 가족인데 이번 정관개정 시도는 3개 지역 축산인들에게 도움이 안 되는 일”이라며 “축산 경쟁력을 키우기보다 정관 개정에 골몰하는 조합장은 각성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선 방역수칙이 철저하게 지켜졌다. 집회는 한 달가량 계속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